윤석열 "추미애, 전화로 인사안 보내라 지시…전례 없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은 2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월 단행한 검찰 인사와 관련, "전례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서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하면서 검찰 인사에 대해 대검과의 실질적인 협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은 "팩트를 말씀드린다. 지난 1월에 추 장관이 취임한 날 법무부에서 인사를 하고 대검찰청 사무실로 돌아왔더니 바로 전화주셔서 검사장 인사안을 보내라고 했다"고 했다.

윤 총장은 "이는 전례에 없는 일이고 이전까지는 법무부 검찰국이 안을 만들어오면 대검에서 협의해서 보냈었다"고 했다.

윤 총장은 이어 "(추 장관) 본인은 제청권자이고 인사권자가 대통령이라서 인사안이 청와대에 있을 것이라며 청와대에 연락해서 받아서 거기에 의견 달아 보내라'고 했다. 청와대는 펄쩍 뛰고, 인사안은 이미 다 짜져 있더라"고 말했다. 검찰 인사안이 윤 총장과 무관하게 이미 결정됐다는 것이다.

윤 총장은 그러면서 "그런 법은 없다. 인사안을 보여주는 게 협의가 아니다. 법에서 말한 협의는 실질적으로 논의하라는 것이다"라고 했다.

앞서 지난 1월 추 장관은 윤 총장에게 인사 의견을 물었지만 명을 거역하고 제출하지 않았다고 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