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구 역세권, 공공기관 유치?…혁신도시 있는 동구 '발칵'

서대구 역세권개발 관련 용역에 2차 이전 공공기관 유치 내용 포함
공공기관 유치 검토에 혁신도시 주민들 "혁신도시 토사구팽하는거냐"
이은애 동구의원 "공공기관 유치 준비 소홀히 한 동구청… 의지 부족"

서대구 역세권 개발 조감도. 대구시 제공 서대구 역세권 개발 조감도. 대구시 제공

서대구 역세권개발 부지에 공공기관 유치를 검토한다는 소식에 신서혁신도시가 있는 대구 동구가 발칵 뒤집혔다. 대구시가 서대구 역세권 민관 공동투자구역 도시개발사업 관련 용역을 예고하면서 개발부지에 정부의 2차 이전 공공기관 유치를 검토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탓이다.

최근 서대구 역세권개발사업 민간제안서 공모를 마감한 대구시는 11월 중으로 대구경북연구원에 '서대구 역세권개발 계획단계 사업관리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문제는 대구시가 발주한 용역의 과업 중 서대구 역세권개발 부지에 '혁신지구'를 지정하고 정부의 2차 이전 공공기관 유치를 검토한다는 내용의 과업이 포함됐다는 점이다.

지난 9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공공기관 지방 추가 이전을 공언한 바 있다. 이런 흐름 속에서 서대구 역세권이 공공기관 유치전에 뛰어들 가능성이 생기자 신서혁신도시 주민들 사이에서 볼멘소리가 나오는 것이다.

특히 기존 신서혁신도시가 지방의 고용 확대, 경쟁력 제고 등 애당초 정책 목표를 제대로 달성하지 못한 상황에서 타지역 공공기관 이전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것.

동구 신서동 주민 A(41) 씨는 "신서혁신도시는 아직도 밤만 되면 '유령도시'로 바뀌고 빈 상가가 넘쳐나는데 서대구 역세권에 2차 공공기관 이전 가능성을 열어두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만약 '혁신도시 시즌2'가 서대구에서 추진된다면 기존 혁신도시를 토사구팽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사업 계획에 대한 용역일 뿐 아직 결정된 게 없다는 입장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사업의 공공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고민하다가 나온 아이디어"라며 "정부에서 2차 공공기관 이전을 준비 중이니 공공기관을 사업부지 내에 유치하면 어떤 효과가 있을지를 알아보겠다는 것일 뿐, 결정된 사항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와 관련, 동구청 관계자는 "예외사항이 있지만 공공기관은 신서혁신도시로 이전하는 것이 원칙이라 큰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며 말을 아꼈다.

일각에서는 구청의 태도가 안일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신서혁신도시를 지역구로 둔 이은애 동구의원은 "2차 공공기관 이전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누누이 얘기해왔지만, 동구청이 정말 혁신도시 활성화에 의지가 있는 건지 의문이 든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