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명소 경북도립공원에 오실 때 대형버스는 안 돼요"

경북도, 단풍철 도립공원 4개소 단체탐방 제한

경상북도가 단풍철을 맞아 도립공원 방역을 강화한다. 봉화 청량산도립공원 전경.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단풍철을 맞아 도립공원 방역을 강화한다. 봉화 청량산도립공원 전경.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단풍철을 맞아 코로나19 재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다음 달 15일까지 도립공원 4개소(팔공산, 금오산, 문경새재, 청량산)의 방역체계를 강화한다.

경북도는 단체탐방 제한을 위해 도립공원 주차장에 대형버스 이용을 금지한다. 정상부, 쉼터 등 주요 탐방 밀집지점에는 탐방객 출입을 제한한다. 또 탐방객을 대상으로 입산 전 발열 확인,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등 거리두기 지침 준수 여부를 수시로 점검할 계획이다.

안전한 도립공원 탐방을 위해서는 야외에서 머물거나 이동할 때 반드시 2m 이상 거리를 둬야 한다. 탐방 시 탐방로 한줄 통행도 준수해야 한다.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도 반드시 지켜야 한다.

공원별 관리사무소에서는 주차장, 탐방로 입구 등에 단체탐방 제한,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지침 준수 등에 대한 현수막을 게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다양한 방법으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홍보한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단풍철 안전한 도립공원 탐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지침을 꼭 준수해 달라"며 "코로나19 재확산 예방을 위해 도립공원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