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직 소득 1위 의사 '2억2640만원'···변호사·회계사는?

국세청, 전문직 자영업자 대상 신고내용·추징세액 급감

대구 수성구 범어동 법원 앞에 밀집된 변호사 사무실.매일신문 DB 대구 수성구 범어동 법원 앞에 밀집된 변호사 사무실.매일신문 DB

전문직 중 가장 많은 사업소득을 올리는 직종은 의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한 해 평균 2억2천여 만원의 사업소득을 얻었다.

20일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전문직 개인사업자의 업종별 종합소득 신고 자료를 보면 의사(의원), 치과의사(치과의원), 한의사(한의원) 등 의료업의 2018년 귀속분 신고 사업소득은 16조4천639억원, 신고 인원은 7만2천715명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사업소득이 2억2천640만원으로, 전문직 중에서 가장 많은 액수다.

그 뒤를 이어 변호사가 1인당 사업소득이 많은 전문직 2위로 집계됐다. 변호사는 평균 1억1천580만원을 신고했다. 이어 회계사 9천830만원, 변리사 7천920만원, 세무사 7천230만원, 관세사 5천360만원, 건축사 3천870만원, 법무사 3천810만원, 감정평가사 2천480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1인당 사업소득은 2015∼2018년 귀속분을 기준으로 2016년을 제외하고는 의료업, 변호사, 회계사, 변리사 등의 순서로 많았다. 2016년에는 변리사의 사업 소득이 회계사를 앞선 바 있다.

종합소득의 사업소득은 매출에 해당하는 '사업수입금액'에서 '필요경비'를 차감한 금액으로, 전문직 개인사업자는 개인적으로 사용한 물품과 서비스를 경비로 처리하는 관행 때문에 실제 사업소득은 신고금액보다 높은 편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세청은 고소득 자영업자 개별 소득신고 관리 방식을 '신고 후 검증'에서 '사전 지원'으로 점차 전환함에 따라 전문직 자영업자 대상 '신고내용 확인'(사후 검증)이 대폭 감소하고 추징세액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이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개별 관리 고소득 자영업자에 대한 신고내용 확인 실적은 2015년 1만3천502건에서 지난해 3천건으로 줄었고, 추징세액도 1천억원에서 398억원으로 급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