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6시13분 구름 사이로 '한가위 보름달'

추석연휴 내내 대구경북 구름 끼고 흐린 날씨
일교차 10도 이상… 건강 유의

추석 연휴 동안 대구경북 대부분의 지역에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날 것으로 예보됐다. 대구기상청 제공 추석 연휴 동안 대구경북 대부분의 지역에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날 것으로 예보됐다. 대구기상청 제공

추석 연휴(9월 30일~10월 4일) 내내 흐린 날씨가 이어지겠지만, '추석 보름달'은 구름 사이로 보일 전망이다.

29일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대구경북은 30일부터 중국 상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추석 연휴 기간 구름 낀 상태를 유지하겠다.

다만 추석 당일(10월 1일) 보름달은 구름 사이로 관측할 수 있을 전망이다. 월출 시간은 대구 오후 6시 13분, 경주 오후 6시 10분 등이다.

대구기상층은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연휴 기간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점차 낮아지는 경향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연휴 기간 대구경북 낮 최고 기온은 20~26℃, 아침 최저 기온은 8~18도로 평년과 비슷한 가운데, 대부분 지역의 낮과 밤 기온차가 10도 이상 날 것으로 보인다.

추석 당일인 10월 1일 아침 최저 기온은 대구 14도, 경주 12도, 영천 11도, 김천 12도 등 다소 쌀쌀한 날씨를 보이겠다. 낮 최고 기온은 대구 25도, 경주 24도 영천 24도, 김천 25도까지 일교차에 따른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귀성 행렬이 시작되는 30일에서 10월 1일까지 밤 사이 기온이 내려가면서 새벽에 안개가 짙게 낄 전망이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귀성길에 오른 운전자는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귀경길인 10월 2일은 오전에 대체로 맑다가 오후에 구름이 많겠고, 3일은 오전에 흐리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져 4일까지 이어지겠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