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가 모르고 기계 작동, 근로자 몸 끼여 사망

예천군 용문면 고춧가루 제조공장서 40대女 몸 끼여 숨져

예천경찰서 전경. 매일신문DB 예천경찰서 전경. 매일신문DB

28일 오전 9시30분쯤 경북 예천군 용문면 고춧가루 제조공장에서 일하던 A(여·43) 씨가 생산기계 청소를 하던 중 기계가 작동하면서 몸이 끼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예천경찰서에 따르면 청소를 하고 있던 A씨를 보지 못한 직장 동료가 점검을 위해 기계를 작동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중상을 입은 A씨는 급히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회사 관계자,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