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성길 휴게소, 라면은 안 팔고 통감자는 팝니다

29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고속도로 휴게소 내 식당 좌석 운영 금지
귀성길 정체는 30일 오전, 3일 오후 절정 예상, 통행료는 면제없이 징수

이번 추석 명절 연휴기간에는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에 앉아서 음식을 먹는 것은 안되고 포장 구입만 할 수 있다. 18일 경부고속도로 칠곡휴게소(서울방향)를 방문한 고객들이 좌석에 앉아 음식을 먹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이번 추석 명절 연휴기간에는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에 앉아서 음식을 먹는 것은 안되고 포장 구입만 할 수 있다. 18일 경부고속도로 칠곡휴게소(서울방향)를 방문한 고객들이 좌석에 앉아 음식을 먹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추석 연휴를 앞두고 본격적인 귀성행렬이 이어지는 29일부터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내 취식을 할 수 없게 된다. 한국도로공사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이날부터 다음 달 4일까지 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 실내매장의 좌석 운영을 금지하고, 포장 판매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기간 동안 휴게소 식당에서는 도시락, 김밥, 컵밥, 비빔밥 등 포장이 가능한 일부 메뉴만 판매한다. 간식 매장은 기존과 동일하게 운영한다. 구입한 음식은 차 안에서 먹거나, 휴게소 여건이 가능한 경우 가림막이 설치된 야외테이블을 이용해야 한다.

도로공사는 휴게소의 운영 여건에 따라 입구와 출구를 구분해 운영하고, 고객이 많이 이용하는 실내 매장과 화장실에는 전담 안내요원을 배치해 발열 체크를 할 예정이다.

휴게소 방문을 희망하는 고객이 휴게소별 가상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면 자동으로 출입 내용이 기록되는 '간편 전화 체크인' 시스템도 도입된다. 발신 기록으로 출입 명부 작성을 대체해 휴게소 입구의 혼선을 최소화 한다는 취지다.

그동안 명절 때마다 면제했던 통행료는 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사흘간 정상적으로 징수한다. 통행료 수입은 휴게소 방역 인력 및 물품 확충 등 코로나19 대응에 사용한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추석 연휴 고향을 찾는 방문객이 작년보다 약 30%가량 줄어든 2천759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지만 대중교통 기피현상과 자가용 이용객이 늘어나면서 고속도로는 혼잡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귀성길은 추석 하루 전인 이달 30일 오전, 귀경길은 연휴 마지막 날의 전날인 다음 달 3일 오후에 각각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