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님은 영창으로"…친문들 "국민의힘 현수막, 국가원수 모독"

국민의힘 대전 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인 김소연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대전 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인 김소연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대전 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인 김소연 변호사가 지역구에 게시한 추석 인사 현수막에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내용의 문구가 포함돼 있어 친문 지지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김 당협위원장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가위, 마음만은 따뜻하게", "달님은~♪ 영창으로~♬"라고 적혀 있는 현수막을 지역구에 내걸었다고 밝혔었다. 김 당협위원장은 그러면서 가재·붕어·개구리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에 일부 친문 지지자들은 현수막에 적힌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가 '문재인 대통령은 감옥으로'라는 메시지를 의도했다고 보고 있다. 또 '가재·붕어·개구리'라는 표현도 '용이 되지 않아도 개천에서 붕어·개구리·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SNS 메시지를 비꼬았다는 것이다.

현수막에 나오는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는 모차르트의 자장가 일부를 빌려쓴 것으로 보인다. 김 당협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겨냥한 메시지라는 논란에 대해 "따뜻한 개천에서 가재, 붕어, 개구리도 한가위 달님 바라보면서 저절로 노래가 나오는 마음만은 따뜻한 명절을 보내라는 덕담을 한 것"이라며 "피해망상에 젖어 상상력 뇌피셜에 쩔은 반지성주의자들이 마음대로 해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28일 클리앙 등 친문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를 모니터링한 결과, 이같은 현수막을 내건 김 당협위원장을 비판·비난하는 글과 댓글이 잇따랐다. 한 누리꾼은 "국민의짐 추석 인사수준"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고, 또다른 누리꾼은 "불법 현수막이 아닌가"라고 적었다. 이외 "일베 같다", "항의하겠다", "민원 넣겠다", "국가원수 모독이다" 등의 반응도 나왔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김 당협위원장은 27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력(역)시 대깨문들 무슨 국가원수 모독입니까. 오버들 하시네요. 당신들은 국가원수를 두고 노래랑 엮어 불온한 생각을 한 그 죄를 어떻게 감당하시려고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상상력도 풍부하다.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흥분하신 대깨문들에게 두 번 사과하면 저도 '계몽군주'되는 것입니까. 오히려 고소를 할까 생각 중"이라고 했다.

28일 연이어 올린 글에서 김 당협위원장은 "대깨문 여러분, 여성 청년 약자인 저에게 좌표 찍고 악성 댓글로 괴롭히시면, 페미니스트 대통령님이 속상해하신다"며 "자꾸 그러시면 대통령께서 공권력 동원하고 용서하지 않을 수 있다"고 했다.

한편 김 당협위원장은 지난 2018년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대전시의원에 당선됐지만, 박범계 의원의 공천자금 의혹을 폭로한 후 제명됐다. 그 후 김 당협위원장은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소속으로 4·15 총선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또 김 당협위원장은 지난 8일엔 조 전 장관에 대해 100억원 규모의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며 집단소송 소송인단을 모집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