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실종공무원 수색과정서 우리 영해 침범 말아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측에 공식으로 사과하고 이틀이 지난 27일 오전 연평도 앞바다에서 꽃게잡이 배가 항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측에 공식으로 사과하고 이틀이 지난 27일 오전 연평도 앞바다에서 꽃게잡이 배가 항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은 27일 북한군 총격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 씨를 남한이 수색작업을 벌이는 것과 관련해 "우리는 남측이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날 '남조선 당국에 경고한다'라는 제목의 조선중앙보도를 통해 이같이 말하면서 남측이 수색작업을 벌이는 과정에서 북측의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이다. 북한은 "우리는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 작전을 벌리든 개의치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우리 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북한은 애초에 시신을 찾는대로 남한에 넘겨줄 계획이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북한은 남한이 수색작업 과정에서 북측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며 경고했다. 북한은 북측 해군 서해함대의 통보를 인용하며 "남측에서 지난 25일부터 숱한 함정과 기타 선박들을 수색작전으로 추정되는 행동에 동원하면서 우리측 수역을 침범시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남측의 행동은 우리의 응당한 경각심을 유발하고 또 다른 불미스러운 사건을 예고하게 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군 당국은 북한군에 피살된 이 씨의 시신이 불태워진 것으로 봤지만, 지난 25일 북한이 부유물만 소각했다고 발표하면서 우리 정부 해경과 해군은 이 씨의 시신 및 유류품을 찾기 위해 연평도 일대 수색에 나선 바 있다.

북한은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웠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25일 우리는 현 북남관계 국면에서 있어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남측에 벌어진 사건의 전말을 조사 통보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고지도부의 뜻을 받들어 북과 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그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훼손되는 일이 추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안전대책들을 보강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