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드라이브 스루 집회, 그들의 권리…동참 뜻 아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로 하자는 일부 보수인사 주장에 대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나"라고 말했다가 여권의 비판을 받은 것과 관련해 23일 "방역과 교통에 방해가 안 된다면 헌법상 권리"라고 해명했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교통법규에 위반되지 않고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는다면 무엇으로 막을 수 있느냐"고 재차 언급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서 그런 말을 하는 사람들은 정권 비판이 두려운 것이고 입을 틀어막으려는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23일 비대면 화상 의원총회가 끝난 뒤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법이 허용하고 방역에 방해되는지를 판단해야 한다"며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교통에 방해되지 않고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가 아니겠는가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주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개천절 집회에 동참한다는 뜻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여권에서는 비판의 발언이 이어졌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여당이 국민을 위해 하겠다는 방식들에 대해서는 번번이 반대하더니, 이것은 좋단다. 권리라고 두둔하고 있다"며 "드라이브 스루라는 이름으로 시위의 목적과 그 안에 광기를 숨기지 말라"고 했다. 우원식 의원도 페이스북에 "지난번에도 김종인 대표가 '8·15 집회 참여는 자유'라더니 이번에는 극우 세력의 집회할 권리를 운운한다"며 "이토록 국민의 눈물과 혈세를 쥐어짜놓고 극우세력의 집회할 권리? 도대체 정치하는 사람 입에서 나올 수 있는 말인가"라고 했다.

한편 경찰은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집회 방식에 대해서도 '10인 이상 집회 금지' 원칙을 적용할 예정이다. 서울시가 10인 이상의 모든 집회와 시위를 금지한 조치를 내린 만큼 10대 이상이 집회 신고가 된다면 금지 통고를 할 방침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