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확진자 6명 추가…포항 5명·경주 1명

22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에서 하루동안 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추가됐다.

23일 경북도에 따르면 포항에서 5명, 경주에서 1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포항에서는 휴요양병원 입원 중이던 70~80대 3명이 병원 전수검사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포항세명기독병원의 20대 간호사 1명이 전수조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포항에 거주하는 70대 1명은 기침과 가래 증상으로 검사한 결과 확진됐다. 이 확진자는 현재 방역 당국이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경주의 30대는 기존 확진자의 가족으로 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지난 11일부 현재까지 경주 19명, 포항 18명의 지역감염 환자가 나오는 등 계속하고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