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선거 의혹' 경산시의회 사무국 압수수색

경찰, 의장단 선거 투표용지 확보
특정위치 기표 사실여부 파악나서

경산시의회 전경. 경산시의회 전경.

경찰이 경북 경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금품제공 의혹(매일신문 7월 14일 자 9면, 15일자 6면)· 부정선거 의혹(7월29일 자 8면 보도)과 관련해 14일 오전 경산시의회 사무국을 압수수색 했다.

경산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쯤부터 1시간여 동안 경산시의회 사무국을 압수수색해 보관 중이던 경산시의회 상·하반기 의장단(의장·부의장,3개 상임위원장) 선거와 관련된 투표 용지와 회의록 등을 압수했다.

경찰은 이들 압수 목록을 살펴본 후 의장단 선거에서 일부 시의원들이 미리 특정 의원에게 표를 주기로 하고 기표란 특정한 위치에 기표를 했다는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사실여부를 확인하는 등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경산시의회 A 시의원은 "이기동 시의원이 후반기 의장 선거일인 3일 오전 자신의 집 부근까지 찾아와 자동차 안에서 만나 지지를 부탁하며 돈봉투를 주머니에 넣어 준 것을 꺼내 차 안에 두고 내렸다"고 폭로했다.

또 "전반기 의장단 선거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끼리 미리 특정인을 지지하기로 하고 투표때 기표란 특정 위치에 기표를 하자고 합의했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이 의장은 "돈봉투를 전달한 사실이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고, 더불어민주당 일부 시의원은 "전반기 의장단 선거에서 같은 당 소속 시의원들끼리 이탈표 방지 차원에서 특정 위치에 기표를 하자는 합의를 했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이같은 A시의원의 폭로가 매일신문에 보도되자 지난달 16일 이기동 후반기 의장 집무실과 자동차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한데 이어 1차 소환조사와 A시의원과의 대질심문을 했다. 또 이날 투표용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