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앞산 빨래터공원 '해넘이 전망대' 14일 개방

높이 13m 타워 전망대와 288m 길이 데크형 진입로
조재구 구청장 "해넘이 전망대 남구의 대표 브랜드가 될 것"

대구시 남구 대명동 앞산 빨래터 공원 앞에 조성되는 '앞산 해넘이 전망대'. 남구청 제공 대구시 남구 대명동 앞산 빨래터 공원 앞에 조성되는 '앞산 해넘이 전망대'. 남구청 제공

대구시 남구 대명동 앞산 빨래터 공원 앞에 조성되는 '앞산 해넘이 전망대'가 본격 개장을 앞두고 있다.

남구청은 해넘이와 도시경관을 조망할 수 있는 앞산 해넘이 전망대 조성을 13일 완료한다고 밝혔다. 14일에는 해넘이 전망대 준공식을 가지고 시민들에게 본격 개방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부터 본격적으로 공사가 시작된 해넘이 전망대는 사업비 총 14억을 들여 높이 13m의 타워 전망대와 288m 길이의 데크형 진입로로 구성됐다.

타워 전망대는 시민 60여명이 동시에 입장할 수 있는 면적 115㎡ 규모로 내부에는 냉난방 설비와 앞산 빨래터 공원의 역사 콘텐츠가 담긴 무인 안내기가 갖춰져 있다. 전망대 진입로의 경우 장애인과 노인 등 보행 약자의 이동편의를 위해 8도 이하의 완만한 경사로 설치됐다.

전망대는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남구청은 14일부터 한 달 간 시범운영 기간을 두며 시민 의견을 수렴해 나타나는 문제점 등을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해넘이 전망대가 죽어가는 앞산 맛둘레길의 상권을 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며 "해넘이 전망대는 작품이라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남구의 대표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