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軍 시설·주민 이주 등…통합신공항 18일 용역 발주

TK '통합신공항 밑그림' 본격화…14일 최종 이전지 선정·발표 직후 용역 추진
민·군 공항시설 건설계획·총사업비 등 중요 내용 담길 것
향후 국방부와의 합의각서 체결, 민항 규모 확정에 활용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인 군위 소보와 의성 비안 일대의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인 군위 소보와 의성 비안 일대의 전경. 대구시 제공

오는 2028년 민·군 동시 개항을 목표로 하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밑그림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대구시는 오는 18일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이번 계획에는 군 시설뿐 아니라 민간공항 시설과 접근성 향상 방안, 주민 이주대책 등이 담긴다.

이를 통해 전체 사업비의 재산정이 이뤄지는 등 대구시-국방부 합의각서 체결과 민간공항 건설 과정의 주요한 근거가 될 전망이다.

대구시는 오는 14일 군공항(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를 최종 이전지로 선정·발표하는 대로 기본계획수립 용역 발주 절차에 돌입할 계획이다.

발주 이후 두 달간 용역사 선정을 마무리하고 오는 10월부터 앞으로 1년간 용역을 진행한다. 용역비는 33억원이다.

이번 용역에는 ▷민·군 공항시설 건설계획수립 ▷총사업비 산정 ▷이전부지 및 소음피해지역 주민 이주대책 ▷공사시행 계획 ▷측량 및 지반조사 등의 내용이 담긴다.

이번 기본계획은 통합신공항의 청사진을 명문화하는 첫 단계다. 이를 통해 총사업비를 다시 결정하고, 내년쯤 대구시-국방부 합의각서 체결을 진행한다.

특히 군 공항은 물론 민간공항 건설의 구체적인 윤곽이 기본계획에 담긴다. 민항의 경우 국토교통부가 별도의 사업타당성 용역을 진행하지만, 대구시가 목표로 하는 '관문공항'을 관철할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전부지 주민에 대한 세부적인 이주대책과 공사 때 필요한 구조물 형식과 환경 훼손 방지 방안 등도 함께 기본계획에 담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사업비가 다시 결정되면 종전부지 개발 방향과 민간사업자 선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이번 용역 결과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