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道 실무책임자 '4→3급' 위상 격상

한시기구 '통합신공항추진본부' 추가 유력
사업 안정 위해 인원 보강 계획

지난달 31일 오후 대구 동구 파티마병원삼거리를 비롯한 주요 도로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부지 확정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지난달 31일 오후 대구 동구 파티마병원삼거리를 비롯한 주요 도로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부지 확정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경상북도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확정에 발맞춰 도청 내 공항 담당 조직의 위상 강화 및 인원 확대 검토에 나섰다.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서다.

경북도는 현재 14개 실·국·본부를 운영 중이다. 지방자치단체 행정기구·정원기준 규정(인구 200만 명 이상 300만 명 미만)에 따른 최대치인 12개에다 지방자치법 특례에 따른 2개 등이다.

공항 업무와 관련해선 4급 서기관을 단장으로 한 통합신공항추진단이 있다. 경북도는 앞으로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이 본 궤도에 오르면 공항신도시, 항공클러스터, 광역교통망 조성 등 상당한 업무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한다. 이에 3급 부이사관을 본부장으로 한 가칭 통합신공항추진본부를 출범시켜 조직 위상을 높이고 인원을 보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미 포화 상태인 실·국·본부 가운데 하나를 공항추진본부로 바꾸기보다는 행정안전부 승인을 얻어 한시기구를 추가 설치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지자체 행정기구·정원기준 규정 제8조에 따르면 일정기간 뒤에 끝나는 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부득이한 경우 한시기구를 설치·운영할 수 있다.

경북도는 2028년 완료 목표인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이 이에 해당하는 만큼 행안부와 협의는 원만히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시기구는 기본 3년 범위 안에서 지자체 조례로 설치하면 된다. 사업 추진 지연 등 불가피한 사유가 있으면 존속기한을 연장할 수 있다.

향후 공항추진본부는 현재 통합신공항추진단에다 관련 부서들을 병합, 4개 과 규모의 한시기구로서 공항 업무를 맡을 전망이다. 경북도는 과거 4대강사업 추진을 위해 낙동강살리기사업단, 도청 이전을 위한 도청이전추진본부 등 국 단위 한시기구를 운영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행안부 승인 등을 거쳐 한시기구 편성이 가능해지면 내년 초 인사 때쯤 반영해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했다.

경북도는 아울러 국무조정실 산하 가칭 통합신공항추진지원단 설치 건의도 검토하고 있다. 사업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선 정부 차원의 지원조직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현재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 아래에는 포항지진피해지원단 등 각종 현안 관리를 위해 관련 정부부처 공무원이 모인 지원조직이 다수 설치돼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