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인센티브'…3개 기관 모여 문서로 만든다

통합신공항 중재안 명문화 작업 본격화
지난 24일 국방부·대구시·경북도 실무진 회의…중재안 명문화 뒤 군위·의성 설득 나서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신청 유예 시한을 앞두고 지난 23일 오후 군위군 '다시뛰자 경북 범도민추진위원회' 현장 사무실에서 열린 '대구경북지역발전협회'에 참석한 권영진(오른쪽) 대구시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신청 유예 시한을 앞두고 지난 23일 오후 군위군 '다시뛰자 경북 범도민추진위원회' 현장 사무실에서 열린 '대구경북지역발전협회'에 참석한 권영진(오른쪽) 대구시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해 제시된 중재안(인센티브안)의 명문화 작업이 본격화하고 있다. 군위군 일각에서 민항터미널 군위 입지 등 중재안 내용을 명문화하지 않으면 신뢰할 수 없다는 여론이 일면서다. 군위군의 공동후보지 유치신청 유예기한이 31일로 마감되는 가운데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가 군위·의성 양 지역을 만족시킬 중재안을 확정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26일 대구시와 경북도 등에 따르면 국방부는 지난 24일 대구시청에서 3개 기관(국방부·대구시·경북도) 공항 관련 실무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중재안 명문화 작업을 벌였다.

앞서 3개 기관은 ▷민항터미널 및 부대시설 ▷군 영외관사 2천500가구 ▷항공클러스터 군위·의성 각 3.31제곱킬로미터(약 100만평) ▷공항IC 및 공항진입도로 신설 ▷군위 동서관통도로 ▷시·도 공무원연수시설 등을 공동후보지 선정에 따른 중재안으로 제시했다. 의성지역 항공클러스터를 제외한 나머지는 군위에 들어선다. 군위의 대구 편입도 중재안의 하나로 거론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실무자들은 중재안을 명문화한 뒤 군위·의성군을 방문해 설명·설득 작업에 나섰다. 이들은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 의성이 모두 참여한 합의문을 작성해 군위의 소보 유치 신청을 끌어낸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양 지역 모두 중재안에 회의적인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위는 우보 단독후보지 고수 입장에 변함이 없고, 의성은 민항터미널 입지와 관련해 '국토교통부 등 전문기관 용역 결과에 따른다는 단서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갖고 있다.

오히려 양 지역의 대치 분위기는 더욱 험악해지고 있다. 군위는 27일 우보 단독후보지 유치를 위한 대규모 주민집회를 예고했다. 이에 맞서 의성은 공동후보지 무산 시 군위 등 관련 기관에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으름장을 놨다.

앞으로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가 군위·의성의 동의를 끌어내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쏟겠지만 유예시한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대구시·경북도를 비롯해 동의하는 기관만이라도 서명한 합의서를 마련해 중재안 신뢰성을 높이는 것도 대안으로 언급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