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의사, '박원순 사망' 이어 '투신 사망설' 기사

청년의사의 '[속보]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대병원으로 이송중…사망한 듯' 기사. 9일 오후 11시 30분 기준 청년의사 홈페이지 메인에 걸려 있다. 현재 경찰과 소방 당국이 박원순 시장을 계속 찾고 있고, 경찰은 '사망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상황이다. 청년의사 홈페이지 청년의사의 '[속보]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대병원으로 이송중…사망한 듯' 기사. 9일 오후 11시 30분 기준 청년의사 홈페이지 메인에 걸려 있다. 현재 경찰과 소방 당국이 박원순 시장을 계속 찾고 있고, 경찰은 '사망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상황이다. 청년의사 홈페이지

9일 연락 두절에 실종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소방 당국이 수색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사망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와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렸다.

다수가 한 두 줄 정도의 짤막한 소식을 전했는데, '청년의사'의 경우 꽤 구체적인 내용을 전해 눈길이 향했다.

9일 박원순 시장이 연락 두절된 후 충청리뷰, 뷰어스, 월간조선 등의 언론이 박원순 시장의 시신이 발견됐다는 오보를 전하기도 했다. 네이버 뉴스 캡처 9일 박원순 시장이 연락 두절된 후 충청리뷰, 뷰어스, 월간조선 등의 언론이 박원순 시장의 시신이 발견됐다는 오보를 전하기도 했다. 네이버 뉴스 캡처

이날 오후 9시 31분쯤 올라온 '[속보]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대병원으로 이송중…사망한 듯'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는 의료계 복수 관계자의 말을 빌려 박원순 시장의 상태가 이미 사망한 상태, 즉 'DOA'(Dead On Arrival, 데드 온 어라이벌)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서는 박원순 시장에 대한 실종 신고가 접수된 지 4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9시쯤 박원순 시장이 발견됐고, 이후 서울대병원으로 이송 중 사망 상태였다고도 설명했다.

그러나 이 기사가 나간 이후인 이날 오후 10시 20분을 조금 넘겨 실시된 경찰과 소방 당국의 브리핑에서는 여전히 수색 중이라고 밝혔고, '사망설'에 대해 경찰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처음 올라온 후 오후 9시 58분 최종 수정됐다는 기록까지 확인되지만, '사망'이라는 내용은 변치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청년의사는 이날 오후 11시 30분 기준으로도 해당 기사를 홈페이지 메인에 걸어둔 상황이다. 이 기사는 청년의사의 최신 기사이기도 하다. 이후 관련 언급은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청년의사 홈페이지 우측 상단 '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 투신 사망설' 기사. 10일 0시 기준 클릭하면 내용을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다. 청년의사 홈페이지 청년의사 홈페이지 우측 상단 '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 투신 사망설' 기사. 10일 0시 기준 클릭하면 내용을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다. 청년의사 홈페이지

그런데 30분쯤 지난 10일 자정쯤에는 후속으로 '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 투신 사망설'이라는 기사가 올라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다만 기사를 보기 위해 홈페이지에서 클릭 시 '관리자 검토 중'이라는 팝업창이 떠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확인할 수 없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