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고(故) 최숙현 선수 父 "장윤정 선수와 통화한 딸, '찍혔다'더라"

아버지 최영희 씨 "장윤정 선수와 관련 통화한 뒤 '선배한테 찍혔다'더라" 주장
"선배들보다 나은 선수 되겠단 다짐 이유로 따돌림 당해"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 유망주 고(故) 최숙현 선수가 '언젠가 선배들보다 뛰어난 선수가 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는 이유만으로 장윤정 선수 등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하기 시작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고 최숙현 선수가 코스모스 꽃밭에서 부모와 함께 찍은 사진. 최 선수 가족 제공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고 최숙현 선수가 코스모스 꽃밭에서 부모와 함께 찍은 사진. 최 선수 가족 제공

최 선수 아버지인 최영희 씨는 7일 오후 경북 칠곡 기산면 모처에서 본지 기자와 단독 인터뷰하며 이처럼 주장했다.

아버지 최 씨에 따르면 최 선수는 고등학교 3학년 진학 무렵 선배 장윤정 선수와 전화 통화를 한 뒤 "장윤정 선배한테 찍힌 것 같다"고 부모에게 말했다.

통화에서 최 선수는 당시 실업팀인 경주시청에서 활동하던 장 선수가 "실업팀에서 네 1년 선배인 ○○이가 참 잘하더라"고 말하자 "저도 열심히 해서 선배들보다 더 잘하는 선수가 되겠습니다"라는 식으로 다짐을 밝혔다.

아버지 최 씨는 "딸이 대답한 직후 장 선수가 '네가 뭔데 선배를 뛰어넘으려 드느냐'는 식으로 욕하고 화를 냈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숙현이가 중3 때 장 선수와 처음 만났을 때만 해도 장 선수가 딸에게 영양제, 비타민을 챙겨주며 좋은 선배 노릇을 했다. 그러나 당시 이후로 괴롭힘에 시달려 왔다"고 주장했다.

최 씨는 전날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가 김규봉 감독과 장 선수를 영구 제명한 데 대해 "늦었지만 옳은 결과다. 숙현이 생전에 이런 결정이 났다면 하는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최 선수 사망과 관련, "이번이 불행한 사건의 마지막이 돼야 한다. 체육계의 폭행, 성폭행 등의 사건들의 피해자 대부분이 여성 선수들이다. 여성 체육인 출신 차관이 보다 더 큰 역할을 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다시는 이와 같은 불행한 사건이 반복돼선 안 된다. 철저한 조사로 합당한 처벌과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며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피해자가 경찰과 협회, 대한체육회, 경주시청 등을 찾았으나 어디서도 제대로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면 그것도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밝혀, 해당 기관에 대한 감찰·감사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스포츠 인권을 위한 법과 제도가 아무리 그럴듯해도 현장에서 작동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라며 관계 부처에 유사 사례가 있는지를 폭넓게 살피고 재발 방지 대책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기획탐사팀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