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옮기느냐 마느냐…7월 3일 '운명의 날'

최악의 경우 단독후보지, 공동후보지 모두 부적합
"단독후보지만 결론, 공동후보지 합의 기한 연장해야"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선정위 연기 요청"

국방부 장관이 주관하는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를 하루 앞둔 2일 대구국제공항 활주로를 향해 여객기가 착륙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국방부 장관이 주관하는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를 하루 앞둔 2일 대구국제공항 활주로를 향해 여객기가 착륙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운명이 3일 결론 난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3시 '대구 군공항(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군의 소보), 단독후보지(군위 소보)에 대해 최종 이전지 '적합' 여부를 결정한다.

경우의 수는 2가지로 압축된다. 최악은 공동·단독 후보지 모두 부적합 결론이 나는 것이다. 통합신공항 사업 '무산'이다.

단독후보지에 대해서만 먼저 결론을 내리고, 공동후보지 결정은 보류하자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대한 판단은 이날 열리는 선정위 몫이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26일 선정실무위원회를 먼저 열고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 모두 특별법에 따라 부적합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단독후보지는 올 1월 21일 의성·군위군민 주민투표에서 공동후보지에 뒤졌고, 공동후보지는 지역사회 합의와 지자체장(군위군수)의 동의라는 법적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실무위가 법적 기준으로 내건 의성·군위군 지역사회 합의 노력은 선정위 하루 전인 2일까지도 무위로 끝났다.

이대로라면 통합신공항 사업 무산이 불가피하지만, 공동후보지에 대한 추가 논의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선정위가 절차적 정당성이 있는 공동후보지에 대해 지자체 합의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이다.

한편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은 3일 오전 '통합신공항 최종이전부지 확정발표 연기 요청'이란 제목의 공문서를 국방부에 제출한다. 서홍명 시민추진단 집행위원장은 "충분한 협의가 없다면 어떠한 결론이 나더라도 대구는 물론 의성과 군위 등 모든 지역에 큰 후유증이 예상된다"며 "행정기관과 정치권이 아니라 민간 차원에서 논의해 접점을 찾을 수 있도록 시간을 더 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도 2일 의성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위군 우보 단독후보지는 더 이상 논의 대상이 아니다" 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 등이 군위군을 설득하기 위해 제시한 시설 배치 인센티브에 대해 "관련 기관 및 전문가 등이 방안을 제시하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부지선정위에서 공동후보지를 부적격으로 처리하지 않겠지만 만약 그와 같은 경우가 발생하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