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밤바다~♬' 여름밤 수놓은 '세계 최장 불빛쇼'

포항제철소 3만개 LED 불빛 포항 여름 밤 수놓는다
불빛과 음악 어우러지는 'LED Light show' 일몰 후 매 정각 펼쳐져

포항제철소가 세계 최대 길이인 6㎞ 야간 경관조명을 완성해 1일부터 포항시민에게 공개한다. 포항제철소 제공 포항제철소가 세계 최대 길이인 6㎞ 야간 경관조명을 완성해 1일부터 포항시민에게 공개한다. 포항제철소 제공

포항제철소가 세계 최대 규모의 야간 경관조명으로 경북 포항의 밤을 수놓는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1일부터 세계 최대 길이인 6㎞ 야간 경관조명을 완성해 포항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제철소 수변공간을 따라 설치된 LED 조명은 무려 3만개다.

조명은 일몰 이후 매 시간 정각부터 20분간 다양한 테마에 맞춰 다채로운 색으로 변화하며 아름다운 선율도 함께 울려 퍼진다.

이 야경은 2016년 포항제철소와 포항시가 제철소 수변공간 경관조명 리뉴얼 사업을 추진하면서 완성됐다.

포항제철소가 세계 최대 길이인 6km 야간 경관조명을 완성해 1일부터 포항시민에게 공개한다. 포스코 제공. 포항제철소가 세계 최대 길이인 6km 야간 경관조명을 완성해 1일부터 포항시민에게 공개한다. 포스코 제공.

포항제철소는 먼저 영일대 해수욕장 방면에서 보이는 굴뚝 모양의 형산스택(stack)부터 3파이넥스까지 3.2㎞ 구간을 재단장했다. 이어 지난해 해도와 송도동 방면에서 보이는 환경타워부터 4고로에 이르는 2.5㎞ 길이의 형산강변 경관조명을 리뉴얼했다.

특히 최근 공사를 통해 총 6㎞ 구간을 중앙 제어하는 60㎞ 길이의 광케이블을 설치해 한 단계 발전한 경관 연출이 가능해졌다.

포항제철소의 야경은 영일대해수욕장 인근뿐만 아니라 해도동에서 환여동까지 수변로 어디에서든 감상할 수 있다.

포항제철소 관계자는 "제철소 야경은 해상 누각이 있는 영일대해수욕장과 함께 포항 12경(景) 중 하나로 손꼽힌다"며 "불빛 쇼와 함께 앞으로 지역의 대표 관광 명소로 더욱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