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TK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 "6월 중 결론 낸다"

국방부 6월말까지 부지선정위원회 개최…국방차관 9·10일 지역 방문
정치권 일각 "지역 합의 도출 실패로 '해당지역 없음' 결론 내릴 수도"

김희국(오른쪽) 미래통합당 당선인과 백승주 미래한국당 국회의원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과 관련한 논의를 진행했다. 매일신문DB 김희국(오른쪽) 미래통합당 당선인과 백승주 미래한국당 국회의원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과 관련한 논의를 진행했다. 매일신문DB
통합신공항 조감도 통합신공항 조감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이 이달 말 분수령을 맞는다. 국방부가 6월 말까지 부지선정위원회를 개최해 어떤 방향으로든 결정을 내릴 예정이기 때문이다.

김희국 미래통합당 국회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은 3일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오늘 박재민 국방부 차관을 국회로 불러 통합신공항 추진과 관련한 보고를 받았다"며 "답보상태인 통합신공항 건설 추진을 위해 국방부의 신속한 결단을 요구했고, 이달 말까지 부지선정위를 개최하겠다는 답을 받아냈다"고 말했다.

선정위에서는 지난 1월 주민투표를 통해 결정된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나 함께 유치전에 나섰던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 두 곳 중 한 곳에 통합공항 건설을 추진할 지 여부를 논의한다. 또한 두 곳에 대한 이전 추진이 어려울 경우 아예 처음부터 부지 선정을 다시 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국방부가 지역 합의 도출 실패를 이유로 '해당지역 없음'이라는 결론을 내릴 수도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오는 9일과 10일 박재민 차관이 지역을 방문해 대구시장, 경북도지사, 의성군수, 군위군수 등을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로 했다.

지역 정치권에선 국방부가 사전준비에 소홀했던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내놓으면서도 부지선정위가 꼬인 매듭을 풀고 사업을 속도감 있게 진척시키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사전에 관련 규정을 정비해 유치신청을 한 자치단체 내 후보지를 대상으로 주민투표를 했어야 했다"며 "이제라도 부지선정위가 엉킨 실타래를 잘 풀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시장군수협의회는 오는 7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후보지 선정과 관련한 긴급 간담회를 개최해 후보지 선정을 위한 해법 마련에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이들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도 참석해 정부 차원에서도 신공항 건설을 조속히 추진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