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4일 낮 35℃, 폭염주의보…‘대프리카’ 막 오르나

대구경북 4, 5일 33~35℃ 예보

대구의 낮 최고기온이 30도까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3일. 대구시 동구 아양교 인근 인공폭포가 도심의 열기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의 낮 최고기온이 30도까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3일. 대구시 동구 아양교 인근 인공폭포가 도심의 열기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4일 대구 낮 최고기온이 35℃까지 오르는 등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대구기상청은 "4일과 5일 대구와 경북남부내륙의 낮 최고기온이 34~35도까지 오르면서 하루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폭염특보를 발령했다"고 3일 밝혔다.

기상청은 지난달부터 하루 최고기온이 아닌 하루 최고체감온도를 기준으로 폭염특보를 내리는 것을 시범운영 중에 있는데, 이번이 바뀐 기준으로 발령되는 첫 특보다. 지금까지는 일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주의보를 발령해왔다.

기상청에 따르면 대구와 청도, 경산, 칠곡 등 경북지역의 낮 최고체감온도은 4일 33~35(33~35)도, 5일 33(33~34)도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따뜻한 서풍이 유입돼 대구와 경북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덥겠다"고 했다.

그러나 6일부터 상대적으로 서늘한 동풍이 유입돼 대구경북 낮 최고기온이 22~31도 분포를 나타낼 것으로 예보돼 폭염특보는 이번 주말 해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