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 58명…"대구·경북 0명"

서울·인천·경기에서 집중

물류센터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수도권 공공·다중시설 운영이 한시적으로 중단된 가운데 29일 오전 서울 성동구 응봉농구장 주위로 출입금지 선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물류센터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수도권 공공·다중시설 운영이 한시적으로 중단된 가운데 29일 오전 서울 성동구 응봉농구장 주위로 출입금지 선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29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동안 58명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환자가 전날 오전 0시 대비 58명 증가한 총 1만1천402명이라고 밝혔다.

신규확진자 중 55명은 지역발생, 3명은 해외유입으로 인한 감염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서울 20명(지역발생 19 해외유입 1), 인천 18명(지역발생 18), 경기 20명(지역발생 18 해외유입 2) 등으로 이날 확진자는 수도권에 집중됐다.

이날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아 누적 사망자는 전일과 동일한 269명이었다. 23명이 격리해제 돼 모두 1만363명이 완치판정을 받았다. 현재 770명의 환자가 격리돼 치료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