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구 서구의회 의원, "아내와 쌍방폭행" 주장 경찰에 신고

경찰 "자녀 교육 문제로 다툼 파악, 아내 보호 중…당사자들 참고인 조사 예정"
A의원 "이혼할 것", 아내 B씨 "서글프다, 도망가려던 흔적"…각각 SNS에 글·사진 게시

대구 서부경찰서 전경 대구 서부경찰서 전경

대구 서구의회 한 구의원이 아내 폭행에 맞서 자신도 아내를 때렸다며 경찰에 자진 신고해 경찰이 가정폭력 관련 수사에 나섰다.

27일 대구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서구의회 소속 A 구의원은 이날 오후 4시쯤 "아내 B씨가 폭행해 나도 아내를 폭행했다"는 취지로 112에 직접 신고했다.

경찰이 접수한 신고 내용 등에 따르면 사건 당시 부부 간 주먹이 오간 것은 아니며 몸을 밀치는 등 행위가 이뤄졌던 것으로 일단 파악됐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 구의원과 아내 B씨를 격리 조치한 뒤 두 사람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B씨를 임시 보호소에 입소시켜 심신 안정을 돕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자녀 교육 등 문제로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조만간 두 사람을 참고인으로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갈등 해결 의사도 파악할 계획"이라면서 "양측 의견이 조율되지 않을 경우 가정보호사건으로 보고 수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B씨 가족은 이날 B씨가 A씨를 먼저 폭행한 사실이 없으며, 평소에도 A씨가 B씨를 몇 차례 폭행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B씨 가족은 "오늘 오후 B가 갑자기 전화해 '남편이 나를 때린다, 계단에서 나를 밀쳤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앞서도 B와 자기 자식에게 종교를 강요하거나 생활비 지출 등을 문제삼아 폭언·폭행하는 등 괴롭힌 것으로 안다. 이런 이유 탓에 자녀도 다른 지역으로 이사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날 A 의원은 자신의 SNS 계정에 '이혼'을 암시하는 게시물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날 B씨도 자신의 SNS 계정에 "종교도 정치도 가정부터 챙기고 나서, 내가 왜 사단(사탄) 마귀인지 이해가 안 간다", "서글프다, 평생 운 다 썼다, 죽지 않은 걸 다행으로, 도망가려던 흔적" 등 문구와 찢어진 상의 사진을 남겼다.

이와 관련 A 의원과 연락을 시도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대구 서구의원 A씨 '쌍방 폭행' 사건, 아내 B씨 페이스북 게시물 대구 서구의원 A씨 '쌍방 폭행' 사건, 아내 B씨 페이스북 게시물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