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李 할머니, 윤미향 당선에 지나친 거부감"

윤미향에게만 가혹한 잣대, 위안부 문제는 국회의원 되고서도 할 일 많아
'밥 못 먹었다' 할머니 증언… "사실 일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 연합뉴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26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의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에 대해서 왜 저렇게까지 거부감을 보이시는지 납득이 안 된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미향이라는 개인은 절대로 국회의원이 되면 안 된다는 뜻인가. 이 문제 해결을 위해서 국회에 들어가서 할 일도 많이 있다. 왜 윤 당선인에게만 유독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는지 알 길 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이 피해자에 대한 물질적 지원이 소홀했다는 지적에 대해 "예를 들어 밥을 못 먹었다. 난방비가 없었다는 얘기가 돌아다니는데, 사실일 수 없다"며 "시민단체는 성금을 이용해 누구 개인과 밥을 먹자고 (기부금을) 지출할 수가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 할머니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윤 당선인에게) 배가 고픈데 밥을 사달라고 하니까 '돈 없습니다'라는 답이 돌아왔다"고 언급한 바 있다.

최 전 의원은 "적어도 공인에게 의혹을 제기하려면 최소한의 근거가 있어야 한다"며 "의혹만 가지고 사퇴 요구를 하는 것은 곤란하다 일부는 악의적 의도라고 생각한다" 고 말했다.

해당 인터뷰가 논란이 되자 그는 이날 개인 SNS를 통해 "발언을 왜곡 말라"며 "'이 할머니가 납득 안 된다'고 하지 않았다.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 되는데 할머니의 거부감이 납득이 안 된다. 이 할머니가 젊었다면 국회의원 하시면 좋았을테고 위안부 문제 해결에 도움됐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