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놀러온 수도권 관광객 4명 "코로나19 밀접 접촉"

울진 개인 별장에 놀러온 4명, 서울 송파구 코로나 확진자와 같은 공간에서 접촉
타지역 이동제한에 울진 생활치료센터 격리

울진군의료원에서 코로나19 의심자에 대한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울진군 제공 울진군의료원에서 코로나19 의심자에 대한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울진군 제공

서울에서 경북 울진군에 놀러온 관광객 4명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지역 방역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이들은 현재 전원 울진 생활치료센터(구수곡휴양림)에 격리된 채 타지역으로의 이동이 제한된 상태다.

4일 울진군은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서울에서 온 관광객 4명을 생활치료센터에 입소시켰다고 밝혔다.

질병본부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7일 1명이 먼저 자신의 울진 임시거처(별장)에 왔으며, 나머지 3명은 1일 자가용을 이용해 합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1일 오후 12시쯤 서울 송파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울진에 온 이들 관광객 중 나중에 도착한 3명이 이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공간에서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다.

서울 송파구보건소는 이들 3명을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한 뒤 위치추적을 통해 울진에 머물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3일 오후 5시 30분쯤 울진군안전재난대책본부에 해당 사실을 전달했다.

이에 울진군안전재난대책본부는 4일 오전 10시 30분쯤 접촉자 3명을 비롯해 앞서 도착한 1명까지 도합 4명을 울진 생활치료센터에 격리 조치했다.

울진군보건소의 대면 조사결과 이들은 울진에 도착한 이후 자신들의 임시거처에서 이동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아직까지 4명 모두 별다른 이상 증상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으며, 울진군안전재난대책본부는 이들을 최소 오는 14일까지 격리하고 차후 상황에 따라 검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