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제목 바뀐 기사 속 '권영진 시장 비판 댓글' 수사의뢰?

네이버, 경찰은 "기사 바뀐 것", "조작 가능성 낮다"…다짜고짜 수사기관 찾아 '과잉 대응'?

SBS가 30일 네이버 뉴스에 출고한 김포 일가족 관련 기사에 대구시 비방 댓글이 달려 일각에서 '댓글 조작' 의혹을 내놓고 있다. 일부 작성자는 SBS가 30일 네이버 뉴스에 출고한 김포 일가족 관련 기사에 대구시 비방 댓글이 달려 일각에서 '댓글 조작' 의혹을 내놓고 있다. 일부 작성자는 "대구시 관련 기사에 댓글을 달았다. 기사가 바뀌었다"는 주장을 했다. 네이버 뉴스 갈무리

대구시가 대구와 무관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기사에 권영진 대구시장 비방 댓글이 무더기로 달렸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네이버와 경찰은 기사 제목과 내용이 바뀐 상황이며, 댓글 조작 가능성은 낮다는 입장이어서 대구시 대응을 두고 논란이 예상된다.

31일 네이버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15분 SBS가 네이버 뉴스에 출고한 '[브리핑] "재확진 김포 일가족, '재감염'보다 '재활성화' 가능성"'기사에 대구와 대구시장을 비방하는 댓글이 여럿 달렸다.

댓글은 송출 시간부터 오후 3시까지 약 1시간가량 '권영진은 뭐하냐? 누워서 쇼하지 말고 이런 거나 관리 잘해라', '권영진과 신천지의 관계를 밝혀라…수상하다' 등 권 시장을 비난하는 내용이 이어졌다.

이에 일부 누리꾼은 '김포 이야기인데 대구 타령' 등 답글로 의아함을 나타냈다.

대구시는 이날 오후 뒤늦게 이런 사실을 파악하고 대구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누군가 매크로(자동입력 반복 프로그램) 등으로 댓글을 조작해 권 시장을 음해하려 한 의혹이 짙다고 봤다.

대구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대구시나 시장을 악의적으로 비방하는 게시물이나 댓글이 많았지만 방역활동에 전념하고자 일절 대응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지역과 무관한 기사에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비방하는 댓글이 많아 명예훼손 혐의가 있다고 보고 수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네이버에 따르면 이는 기사가 도중에 바뀌었기 때문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후 네이버 홍보실 관계자는 "SBS가 송출한 기사 제목이 중간에 바뀐 사실을 확인했다. 댓글 흐름이 바뀐 것은 이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한 댓글 작성자 Gaem****도 "첨엔 대구 병원 뉴스에 연결된 댓글창이었다"면서 "이거 네이버 오류같아서 네이버에 직접 질의한다. 처음에 왜 제목이랑 왜 안 맞는 거 연결했는지"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이 같은 현상을 두고 '기사 갈이'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실제 일부 언론은 같은 사안에 대한 기사가 쏟아질 것이 예상될 때 자사 기사의 포털 검색순위를 선점하고자 '기사 갈이'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한 IT 전문가는 "먼저 송출한 게시물 제목과 내용을 새로운 내용으로 바꾸면 비슷한 시간 쏟아지는 게시물들 속에서 자신의 게시물이 더 일찍 내보낸 것 같은 착시 현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구경찰청도 '댓글 조작' 가능성은 낮다고 설명했다.

손재우 대구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은 "대구시가 수사의뢰했다기보다는 사실관계를 알아봐달라고 요청하긴 했다"면서 "댓글 추이나 시간을 봐서는 '매크로' 사용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내용을 보아 명예훼손이라 보기에도 쉽지는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16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교회에 대한 행정조사 진행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16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교회에 대한 행정조사 진행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