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의료인 코로나 확진자 121명'…대구시는 집계도 안 했다

▷의사 14명 ▷간호사 56명 ▷간호조무사 51명…이 중 신천지 신도 34명 밝혀져
지역 의료계 "신천지 확진자 명단 병원에 알려줘야"…대구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연합뉴스

'코로나19에 감염된 대구지역 의료인이 현재 121명'이라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표할 때까지 대구시는 이러한 사실을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인은 코로나19 전파위험에 노출된 고위험군이면서 2, 3차 감염의 고리가 된다는 측면에서, 대구시가 의료인 확진자에 대한 자체 집계와 관리를 하지 않은 것은 방역의 허점을 자인한 것이라는 지적이 높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24일 0시 기준 대구지역에서 121명의 의료진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다"고 했다.

방대본은 대구의 의료인 확진자를 직역별로 ▷의사 14명 ▷간호사 56명 ▷간호조무사 51명이라고 공개했다. 이 중에서 위중 환자 1명, 중증 환자는 1명이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감염된 대구 의료인 121명 중 34명은 신천지 신도로 파악된다"며 "나머지 의료인은 의료기관 내 노출된 경우와 지역사회에서 노출된 경우가 있어 세밀하게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지역 의료인 감염 현황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29일 대구시 관계자는 "방대본 발표는 대구에 내려와 있는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에서 수합해 보고한 내용이라 정보 공유가 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확진자의 기본 데이터는 관리하지만 감염자 유형별로 통계를 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매일신문이 지난 25일 의료인 감염 자료를 요청했을 때도 대구시감염병관리지원단은 "정보를 별도로 집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뿐 아니라 대구시가 방대본으로부터 의료인 감염 현황 자료를 제공받았음에도 '대구 의료인 확진자 중에서 신천지 신도(34명)의 근무처를 알려달라'는 지역 의료계의 요청에 ' 이들의 명단 공개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라는 이유로 알려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지역 의료계는 "병원에 근무하는 신천지 신도 명단은 원내 추가 감염 차단을 위해서라도 꼭 필요하다"며 답답해 하고 있는 실정이다.

앞서 대구의 한 대학병원에 근무하던 간호사가 코로나19 확진이 되고서야 신천지 신도임을 뒤늦게 밝혀, 해당 병원 의사와 간호사 등 연쇄 감염 피해를 야기한 바 있다.

대구의 한 상급종합병원 원장은 "병원 직원 전체 명단을 주고 이 중에 신천지 신도를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는데도 답변이 없다"면서 "개인정보보호법도 감염병으로 인한 재난상황에서는 공공의 이익에 부합되는 방향으로 적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대구 의료인 코로나19 확진자 중 의사 1명은 지난 18일부터 한 대학병원에서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고 있으며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