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검사 받아…흉통·두통 호소

시의원과 설전벌인 뒤 실신...구토에 어지럼증 등 소견보여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청으로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 의해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권 시장은 앞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등에 업혀 시장실로 옮겨졌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청으로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 의해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권 시장은 앞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등에 업혀 시장실로 옮겨졌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시의원과 설전을 벌인 뒤 시의회를 퇴장하던 중 실신한 권영진 대구시장이 흉통 등의 증상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27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권영진 시장은 전날 오후 실신 후 경북대병원 순환기내과에 입원한 뒤 구토, 어지럼증, 가슴 통증에 저혈압, 안구진탕(눈동자떨림) 소견을 보였다.

가슴 통증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병원에 입원한 뒤 권 시장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검사결과는 이날 중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는 "입원 후 비교적 안정을 찾았고 현재 가슴 통증과 두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의료진이 권 시장에게 당분간 입원하기를 권하고 있으며 건강 상태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지난 27일 오후 코로나19 극복 추경 예산안 처리를 위한 시의회 임시회에 출석해 시의원과 설전을 벌이다가 쓰러져 병원에 이송됐다.

권영진(왼쪽)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긴급 생계 자금 지급 시기'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이진련(오른쪽) 의원과 설전을 벌이며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왼쪽)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긴급 생계 자금 지급 시기'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이진련(오른쪽) 의원과 설전을 벌이며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