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서 코로나19 검사…영남대병원 '드라이브 스루' 주목

영남대병원 철골주차장에 설치…접수부터 검체 채취까지 원스톱
칠곡경북대병원도 23일부터 시행…대기 불편, 감염 우려 감소 기대

26일 영남대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환자가 차에 탄 채 의료진으로부터 채온을 측정받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26일 영남대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환자가 차에 탄 채 의료진으로부터 채온을 측정받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진료소 내부 감염 예방을 위해 진료소 운영을 '드라이브 스루' 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김태형 선임기자 thk@imaeil.com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검사를 위해 각 병원 선별진료소가 극심한 혼잡을 빚고 있는 가운데, 지역 병원이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주목받고 있다.

패스트푸드 음식점이나 커피전문점에서 차에 탄 채로 주문하는 것처럼 코로나19 의심환자가 자신의 차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절차를 진행한다.

영남대병원은 26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는 기존의 선별진료소와는 별도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차를 타고 온 피검사자가 선별진료소에 도착하면 의료진이 개인 보호구를 입고 차량으로 다가가서 대응하는 방식이다.

접수부터 문진과 진료, 수납, 검체 채취까지 순서대로 진행되는 모든 검사 절차를 차에서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차 밖으로 나올 필요가 없다.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는 도보로 온 피검사자도 이용이 가능하다. 대신 지금까지 운영돼 온 기존 선별진료소는 야간에만 운영된다.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는 영남대병원 철골주차장 부근에 설치돼 있다. 운영시간은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으로 주간에 운영되며, 이후의 검사는 권역응급의료센터 앞 야간 선별진료소에서 이뤄진다.

영남대병원 관계자는 "선별진료소 내부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감염을 최소화하고, 서서 기다리는 환자의 불편함을 덜어주기 위해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도입했다"고 했다.

한편 칠곡경북대병원도 지난 23일부터 기존 선별진료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전환했다. 앞서 설치된 천막형 진료소를 철거하고 철골 컨테이너 9개를 연결, 차를 탄 채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