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대구경북이다" 개업의 등 의사 250여 명 진료 동참

'코로나19' 인력난 숨통…대구시의사회장 호소에 동참 러시
경북의사회도 150~200명 봉사단 꾸려…의협도 의료지원단 파견

26일 오후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동산병원으로 의료진이 투입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6일 오후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동산병원으로 의료진이 투입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6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신음하는 대구경북 시도민을 위해 현장으로 향하는 의사들의 발길이 쇄도하고 있다. 대구경북 의사들의 만들어 내는 감동 드라마는 낙심과 불안이 가득한 대구경북에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가 되고 있다.

'지역의 모든 의사들 달려와 주십시오'라는 대구시의사회 이성구 회장의 호소(매일신문 26일 자 1면)에 따라 25일 오후동안에만 60여 명이 신청했고, 이날 현재까지 지원자가 250여명을 훌쩍 넘긴 상태다. 대구시의사회 본부뿐 아니라 구군별 지회로도 참여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26일 오후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동산병원으로 의료진이 투입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6일 오후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동산병원으로 의료진이 투입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대구시의사회 이상호 총무이사는 "애초 참가자 100명을 목표로 했는데, 동료 의사들의 호응이 너무 커 집행부에서도 놀라고 있다"며 "개업의든 봉직의든 누구나 의사라면 지역의 힘든 상황에서 도와야겠다는 마음이 있었고, 이들을 모으는 채널이 만들어지니 행동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전날 문재인 대통령 대구 방문 당시에 의료진 300명 추가 지원을 요청을 할 만큼 의료 자원이 부족한 형편이었지만, 대구 의사들의 자발적 참여로 상당 부분 인력난에 숨통을 틔우게 됐다.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가운데)이 25일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동산병원에서 개인 보호복을 착용하고 확진환자를 살폈다. 대구동산병원 제공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가운데)이 25일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동산병원에서 개인 보호복을 착용하고 확진환자를 살폈다. 대구동산병원 제공

위기 때 나타나는 의사들의 '헌신'은 경북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경북도의사회(회장 장유석)도 26일부터 회원 150~200명으로 자원봉사단을 꾸려 경북지역 23개 시·군 의료현장에 투입했다.

지역이 광범위한 경북의 특성상 경북 의사들이 한 곳에 모이지 못하고 시·군별 의사회 중심으로 해당 지역 선별진료소에 가세하는 방식이다.

대구경북 의사들의 자발적 움직임을 보고,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도 이날 코로나19 대구지역 확산세를 꺾기 위해 의료지원단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시민들도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다. 대구 수성구의 한 주민은 "보도를 보고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시민들의 아픔을 보듬는 그대들이 진정한 영웅"이라며 "부디 현장에서 감염되지 마시고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위해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