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의사들 달려와주십시오!, 대구를 구합시다"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 호소…"사랑하는 가족들 매일 불안 의사들만 초조하게 바라봐"
"의료재난 맞서 함께 싸우자, 나부터 현장서 환자 보살펴"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가운데)이 25일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동산병원에서 개인 보호복을 착용하고 확진환자를 살폈다. 대구동산병원 제공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가운데)이 25일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동산병원에서 개인 보호복을 착용하고 확진환자를 살폈다. 대구동산병원 제공

"존경하는 의사 선생님들! 지금 바로 선별진료소로, 대구의료원으로, 격리병원으로, 응급실로 와주십시오."

이성구 대구광역시의사회장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에 의사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

이 회장은 25일 오전 "5천700 의사 동료 여러분들의 궐기를 촉구합니다"라는 글을 통해 의사들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선별진료소와 격리병동 등으로 달려와달라고 했다.

이 회장은 호소문을 통해 "지금 대구는 유사 이래 엄청난 의료재난 사태를 맞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자의 숫자가 1천명에 육박하고, 대구에서만 매일 100여명의 환자가 추가로 발생하고 있다. 사랑하는 부모, 형제, 자녀들은 공포에 휩싸였고 경제는 마비되고 도심은 텅 빈 유령도시가 되어가고 있다. 생명이 위독한 중환자를 봐야 하는 응급실은 폐쇄되고 (중략) 심지어 확진된 환자들조차 병실이 없어 입원치료 대신 자가격리를 하는 실정"이라며 현재 미증유의 바이러스 공포에 휩싸인 대구의 급박한 현황을 설명했다.

이 회장은 이어 "대구의 형제 자매들은 공포와 불안에 어찌할 바를 모르고 의사들만 초조하게 바라보고 있다. 응급실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는 선후배 동료들이 업무에 지쳐 쓰러지거나 치료과정에 환자와 접촉해 하나둘씩 격리되고 있다"며 동료 의사들의 안타까운 상황을 전한 뒤 "권영진 시장은 눈물로써 의사들의 동참과 도움을 호소하고 있고, 국방 업무에 매진해야 할 군의관들과 공중보건의까지 대구를 돕기 위해 달려오고 있다"고 도움이 절실한 상황을 밝혔다.

이 회장은 "대구는 사랑하는 부모, 형제, 자녀가 매일매일을 살아내는 삶의 터전이다. 그 터전이 엄청난 의료재난 사태를 맞았다"며 "대구의 5700명 의사들이 앞서서 질병과의 힘든 싸움에서 최전선의 전사로 분연히 일어서자. 응급실이건, 격리병원이건 각자 자기 전선에서 불퇴전의 용기로 한 명의 생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끝까지 싸우자"고 했다.

"이 위기에 단 한 푼의 댓가, 한 마디의 칭찬도 바라지 말고 피와 땀과 눈물로 시민들을 구합시다. 우리 대구를 구합시다. 지금 바로 신청해 주시고 달려와 주십시오."

이 회장은 작심한 듯 자신의 행보도 밝혔다. "저도 두렵고 불안하기는 마찬가지지만 제가 앞장서겠습니다. 제가 먼저 제일 위험하고 힘든 일을 하겠습니다."

이 회장은 호소문을 올린 25일 오전 8시 30분부터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동산병원에서 개인 보호복을 착용하고 확진환자를 보살폈다.

이 회장은 "의사회장으로서 현장을 지켜야 한다는 책임감 때문에 나서게 됐다. 휴가를 낸 열흘간 하루도 빠짐없이 이렇게 할 작정"이라며 "호소문을 접한 서울 강남구의사회에서 26일 성금 3천만원을 전달하기 위해 대구에 오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구시 의사회의 요청에 응답하고 싶은 의사들은 대구시 의사회(053-953-0033~5, 팩스 053-956-3273, 959-4544)로 참여 의사를 표시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