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일반 시민에 마스크 1천만장 지원 검토…방법은?

권영진 대구시장이 25일 대구시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관련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매일신문DB 권영진 대구시장이 25일 대구시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관련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매일신문DB

대구시는 지역 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마스크 수요가 폭증함에 따라 마스크 1천만 장을 확보해 일반 가정 등에 지원하는 방안을 25일 검토하고 있다.

대구시는 이날 이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 도움을 받아 마스크 제조사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 방침은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재난관리기금으로 마스크 1천만장을 구매해 8개 구·군에 배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약국 등에서 마스크를 판매할 수 있도록 약사회 등을 제조사와 연결해주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시는 최근까지 직접 구매하거나 기증받은 마스크 93만3천여장을 의료기관, 버스·택시기사 조합, 사회복지 및 장애인시설 등에 나눠줬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