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대남병원 환자 1명 19일 사망…코로나19 여부 초비상

병원 장례식장 출상 금지조치 내리고 사망자 역학조사 중

 

20일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 출입문이 폐쇄된 채 굳게 닫혀 있다. 노진규 기자 20일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 출입문이 폐쇄된 채 굳게 닫혀 있다. 노진규 기자

경북 청도 대남병원 정신병동에 입원 중인 환자가 폐렴의심 질환으로 사망한 사례가 발생해 보건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

청도군과 질병관리본부 등 보건당국에 따르면 19일 오전 1시 48분쯤 이 병원에 입원해 있던 환자 A모(65) 씨가 숨져 20일 출상 예정이었으나 질본은 출상금지 조치를 내리는 한편 사망 관련 역학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직접 시료를 채취해 코로나19 확진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사망자 A씨는 10세 때 부터 조현병으로 입원 치료를 받아오던 환자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A씨는 최근 고열 증세 등으로 치료를 받아오다 폐렴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연고자는 따로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보건당국은 20일 현재 대남병원 장례식장에서 출상 대기중인 다른 3건에 대해서도 전면 출상금지조치를 내렸다.

또한 대남병원, 군보건소, 에덴원 등 근무자들은 귀가하지 않고 밤새 발열, 검체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직원들에 이어 입원환자 조사 등 전수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으로 보고 있다.

대남병원과 군 보건소, 노인요양병원 등 시설에는 직원 298명, 입원환자도 302명에 이르고 있다.

앞서 이 병원 정신병동 입원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환자 2명이 발생해 19일 밤 경주 동국대병원으로 이송조치 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