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코로나19' 2명 추가 확진…대남병원 입원 환자

포항의료원으로 이송…병원 폐쇄 등 집중 논의

청도 대남병원. 페이스북 청도 대남병원. 페이스북

경북 청도군 청도 대남병원에서 코로나바이러스-19(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해 큰 파장이 예상된다.

19일 청도군과 보건당국에 따르면 대남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A(59)씨와 B(57)씨가 이날 밤 양성판정을 받고 포항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군에 따르면 이 병원 확진자 2명은 정신병동에 입원해 있는 환자로, 이들의 외출 등은 제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따라서 같은 병동에 입원해 있는 환자들 가운데 밀접접촉 등으로 인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마저 우려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병원폐쇄 문제 등 후속조치와 입원환자 이송문제, 지역사회 전파 차단 대책 등을 집중 논의하고 있다"며 "이들에 대한 감염 경위 등 자세한 내용은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에서 발표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