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대구서만 하루새 10명 늘어"(전문)

19일 오전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역 병원 관계자들과 함께 대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지역에서만 10여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남영 기자 19일 오전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역 병원 관계자들과 함께 대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지역에서만 10여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남영 기자

대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새 10명 늘었다.

19일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사이 대구시민 열 분이 코로나-19의 확진 환자로 확인됐다. 이들을 지역 의료기관의 음압병실에 격리 입원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7명은 31번 환자가 다닌 신천지 대구교회를 출석했고 현재 신천지 대구교회가 확산의 진원지화 되고 있다."며 "이들모두 지난 13일부터 17일부터 고열 등의 증상을 보여왔다"고 했다.

권 시장은 "31번째 환자는 안정적인 상태로 격리 돼 있다"며 "31번째 환자가 예배를 봤던 9일과 16일 1부 예배인 오전 8시~9시에 참여했던 명단은 파악을 다 했으며 1천명이 조금 넘는다. 이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오늘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발열이나 증상 때문에 보건소나 병원을 찾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며 " 오늘도 그런 사람이 있을 거라고 보이는데, 찾아올 것을 기다리지 않고 한사람씩 파악된 전화번호 통해서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대구시는 7명 외에 3명에 대한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할 예정이다.

 

※아래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신종코로나19 오전 브리핑

코로나19 확진자 대구지역 발생에 따른 대구시민들에게 드리는 글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 어제에 이어 오늘 또다시 코로나-19와 관련한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대구시정을 책임지는 시장으로서 우선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밤사이 대구시민 열 분이 코로나-19의 확진 환자로 확인되었습니다. 현재 이 분들은 모두 지역의료기관들의 음압병실에 격리 입원하였고, 우리시는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확진자의 감염 및 이동경로와 접촉자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 지금까지 파악된 상황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 33번째 확진환자는 40세로 대구 중구에 거주하시는 여성입니다. 2월 16일부터 발열과 몸살 기운이 있었던 이 환자는 새로난한방병원 검진센터 직원으로 31번째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 34번째 환자(24세 남성, 중구, 무직), 35번째 환자(26세 여성, 남구, 무직), 그리고 36번째 환자(48세 여성, 남구, 무직), 42번째 환자(28세 여성, 남구, 카페알바), 43번째 환자(58세 여성, 달서구, 한국야쿠르트), 44번째 환자(45세 여성, 달서구, 미확인), 45번째 환자(53세 여성, 달성군, 무직) 등은 2월 13일부터 17일 사이에 증상이 발현하였습니다. 이 7명은 31번 환자가 다닌 신천지 대구교회를 출석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 38번째 환자는 56세로 남구에 거주하시는 여성입니다. 2월 15일 119 구급대를 통해 경북대병원 입원 중에 확진환자로 판명되었습니다. 그리고 46번째 환자는 27세로 달서구 소재 W병원에 근무하는 남성으로 대구의료원에 격리 조치 중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 자가격리 중이었던 33번째부터 36번째 환자와 42번째, 45번째, 46번째 환자 등 총 7명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되어 음압병동에 입원중입니다. 경북대 병원에 입원 중이었던 38번째와 44번째 환자는 그대로 경북대 음압병실에 입원 중이며, 43번째 환자는 계명대 동산병원에 격리·입원조치하였습니다.

□ 지금 현재 환자들이 거주했던 중구, 남구, 달서구, 달성군의 거주지 보건소, 구청과 대구시 재난대책본부, 그리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긴밀하게 협조 체제를 구성해서 대응하고 있습니다. 확진 환자들의 상세한 동선과 접촉자 등은 확인되는 대로 신속하게 공개하겠습니다.

□ 한편, 지난 2월 18일 시에 확진판정을 받아 대구의료원에 입원중인 31번째 환자는 대체적으로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 새로난한방병원은 18일부터 폐쇄 중이며, 병원에 입원 중이던 32명(확진자 1인 旣 이송)은 19일 새벽 전원 대구 의료원으로 소산을 완료하였습니다. 신천지 대구교회, C클럽과 퀸벨호텔은 폐쇄 후 방역조치를 완료하였습니다.

□ 지난 18일 31번째 환자의 발생에 이어 하루만에 10명의 환자가 추가됨에 따라 대구시는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확산방지를 위해 시정을 "코로나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 운영하겠습니다.

○ 필수 업무를 제외하고 모든 대구시 공무원을 당면한 코로나 대응에 투입하겠습니다. 특히, 코로나-19 고위험 집단의 집중관리 대응반을 운영하고, 재난관리기금, 예비비 등 가용재원을 최대한 동원하겠습니다.

□ 아울러 중앙방역대책본부 등 중앙정부에 호소합니다. 대구시 사례에서 보듯이 코로나-19가 이미 지역사회에 깊숙이 퍼져있습니다. 대구시 자체 역량으로 극복하는 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 중앙정부 차원의 특별대책단 파견, 필요한 역학조사 및 의료 관련 인력 지원, 음압병실 확보, 그리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요청합니다.

존경하는 대구시민 여러분,

□ 이번 사태에 있어 대구광역시는 지역 의료계 등 지역사회와 함께 코로나-19의 확산방지와 환자 치료, 그리고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모아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하신 의료기관장들께서는 당면한 과제 해결을 위해 업무영역이나 기관별 이해관계를 초월하여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 시민들에게도 몇 가지 부탁드립니다. 이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합니다.

○ 무엇보다 발열·기침 등의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곧바로 의료기관에 방문하기 전에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가까운 관할 보건소로 신고하고, 안내에 따라 주시기를 바랍니다.

○ 그리고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고,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행사나 모임참여를 자제해 주시기를 당부 드립니다.

○ 마지막으로 공인된 언론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내용에 흔들리지 마시고, 이를 주변에 전파하지 않도록 부탁드리며, 중앙방역대책본부의 권고사항에 주위를 기울여 주십시오.

□ 다시 한 번 대구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리며, 지금 이 시간에도 이 사태의 최전선에 있는 지역의료계와 방역관련 종사자 분들께도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