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전파자 '31번 환자'…교회서 접촉한 10명 추가 확진

대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18일 오후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입원했던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서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이 일반 환자들을 대구의료원으로 격리, 이송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18일 오후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입원했던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서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이 일반 환자들을 대구의료원으로 격리, 이송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0)의 31번 환자(60세 여성·대구 거주)와 접촉한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19일 중앙방역대책 본부는 대구경북에서 13명을 포함해 15명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대구경북에서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13명 중 11명은 현재 31번 환자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병원 내에서 접촉한 병원직원 1명, 환자와 동일한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니는 사람들이 10명이다.

방역 당국은 나머지 2명에 대해서도 31번 환자와의 연관성을 확인하고 있다.

31번 환자는 대구 소재 병원(수성구 새로난 한방병원) 입원, 예식장(동구 방촌동 퀸벨호텔) 출입, 교회(남구 대명동 신천지대구교회) 방문 등을 한 것은 물론 서울 강남구 소재 직장 본사에도 들른 바 있다.

이 중 입원해 있던 새로난한방병원의 직원과 두 차례 방문해 예배를 봤던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코로나19 대구 31번째 확진자 동선 그래픽 박소현 코로나19 대구 31번째 확진자 동선 그래픽 박소현

◆31번 환자 동선

1.29.(수)=서울 강남구 소재 직장 본사 업무차 방문
2.6.(목) ~ 7(금)=C클럽 (직장) 출근, 동구 동부로26길 5(신천동), 뷰티크시티테라스 오피스텔 201호
2.6.(목), 22:30=교통사고
2.7.(금), 17:00=새로난한방병원(범어동) 외래진료, 입원결정, 수성구 범어동 198-5 (입원준비로 자택 다녀옴)
2.7.(금), 21:00=자차이용 병원 입원 ※16일까지 입원, 4인실 단독사용
2.9.(일), 07:30~09:30=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 대구교회 예배참석, 남구 대명로 81
2.15.(토), 10:30~12:00=퀸벨호텔 뷔페(2층) 점심식사, 동구 동촌로 200
2.16.(일), 07:30~09:30=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 대구교회 예배참석, 남구 대명로 81
2.17.(월), 15:30=수성구보건소 내소(지인차 및 택시이용)
2.17.(월). 17:00=대구의료원 이송 결정
2.17.(월). 17:10=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2.17.(월). 17:30=대구보건환경연구원에 검체를 의뢰
2.17.(월). 23:00=보건환경연구원 1차 검사 결과 양성 판명
2.18.(화), 05:00=질병관리본부 최종 양성 판정 통보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