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타고 1만원으로 대구경북 여행 '가즈아!'

서울·수원·부산에서 대구경북 구석구석으로 버스여행

18일 서울 강남역에서 안동으로 가는 '만원의 행복' 버스투어 참가자들이 버스에 오르고 있다. 경북도 제공 18일 서울 강남역에서 안동으로 가는 '만원의 행복' 버스투어 참가자들이 버스에 오르고 있다. 경북도 제공

단돈 만원으로 버스를 타고 대구경북 구석구석 관광명소를 둘러보는 당일 여행 프로그램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경북도와 경북문화관광공사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지역 관광 붐 조성을 목표로 '버스 타고 대구경북 여행' 이벤트를 18일부터 운영중이다.

이벤트에 참여하면 전통시장 장보기, 계절별 농산물 수확 체험 등을 해볼 수 있다.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서울 강남역, 경기 수원역, 부산 서면역에서 출발한다. 시범운영 기간인 다음달 29일까지는 11개 여행코스에 대해 전화 예약 신청을 받는다. 3월부터는 웹사이트가 구축돼 인터넷으로 예약 및 일정별 코스안내 등을 받을 수 있다.

여행 코스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대표되는 역사문화 ▷백두대간과 동해안의 아름다운 자연 ▷깔끔하고 맛있는 먹거리 ▷흥미 있는 축제와 즐길거리를 테마로 운행시기별로 다양하게 구성됐다.

이번 투어는 짧은 홍보기간에도 시작과 동시에 안동 코스 예정인원이 일찌감치 마감되는 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첫날이었던 18일 오전 서울에서만 6대의 버스가 빈 자리 없이 안동으로 출발했다. 19일에는 서울 2대, 부산과 수원 각 1대씩 4대의 버스가 고령으로 향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8일 서울 강남역에서 안동으로 가는 '만원의 행복' 투어 버스에 올라 참가자들과 환호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8일 서울 강남역에서 안동으로 가는 '만원의 행복' 투어 버스에 올라 참가자들과 환호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행사 첫날 서울 강남역을 깜짝 방문해 참가자들과 덕담을 나누며 대구경북 관광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그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경북 80여 개 축제와 관광지를 연결하는 다양한 관광프로그램을 만들어 많은 국민이 대구경북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