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서구 인구 '빈익빈'…어디로 옮겼나 봤더니

이주민 61% 서구로 이사…평리3동·6동 전출자 데이터 분석
인근 달서구 14%, 북구 8.6% 기존 주거지 크게 못 벗어나

대구의 '빈익빈' 동네 주민 중 상당수가 재건축·재개발 등의 이유로 살던 곳에서 떠났는데, 지역에서 인구 감소율이 가장 컸던 서구 평리3동과 6동 전출자의 경우 대부분 멀리 가지 못하고 인근 동네에 자리를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매일신문이 통계청의 국내인구이동통계 마이크로데이터를 통해 2018년 서구 평리3동과 6동의 전출입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전출자 3천421명 중 83.5%가 대구 내에서 이동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구 내에서 이동한 2천856명 가운데 같은 서구로 이사한 경우가 61.2%를 차지했고, 인근 달서구가 14.3%, 북구가 8.6%로 뒤를 이었다. 이는 기존 주거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반면 대구 도심인 중구는 1.8%(52명)로 가장 낮았고, 상대적으로 집값이 비싼 수성구로 이주한 비율은 2.2%(62명)에 그쳤다.

나이가 많을수록 멀리 가지 못했다. 같은 서구 안으로 옮긴 사람들의 평균 나이는 52.8세로 대구에서 가장 높았다. 이주 비율이 낮은 중구(43.1세)와 수성구(48.6세)는 상대적으로 나이가 젊었다.

서구 평리3동과 6동 전출자들의 경우 대구의 다른 지역 주민들보다 주택 문제로 이사한 경우가 더 많았다.

이들 주민 전출자의 57.6%가 '주택'을 이주 사유로 꼽았다. 서구 안에서 이동한 76.4%가 주택 때문에 이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해 대구의 전체 전출자 26만4천789명이 꼽은 이주 사유 중 주택은 36.8%에 불과했다.

이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영향이 크다. 평리6동의 재개발 사업(면적 7만6천461㎡)은 2018년 1월에, 평리3동의 재건축 사업(7만9천702㎡)은 같은 해 2월에 각각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았다. 관리처분계획인가 이후 이주와 철거가 시작됐다.

안성조 대구경북연구원 사회디자인연구실 연구위원은 "최근 서구 일대에 재개발이 많아지면서 이로 인한 이주민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주거 취약계층이 많은 곳인 만큼 동시다발로 이뤄지는 개발에 대한 모니터링과 이주민 정착에 대한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