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쫙 뻗은" 중앙선 복선화 신 안동역 구간 공사현장...시속 250km 준고속철 도입 예정

2022년 완공될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18일 안동시 송현동에 들어서는 중앙선 신 안동역 공사현장. 지상 15m 높이 궤도 위에 노반 공사가 마무리 돼 복선 철도가 시원하게 깔려 있다. 복선화가 완공되면 최고 속도 250km/h의 준고속철이 달릴 예정이어서 안동에서 서울까지 9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2022년 완공될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18일 안동시 송현동에 들어서는 중앙선 신 안동역 공사현장. 지상 15m 높이 궤도 위에 노반 공사가 마무리 돼 복선 철도가 시원하게 깔려 있다. 복선화가 완공되면 최고 속도 250km/h의 준고속철이 달릴 예정이어서 안동에서 서울까지 9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2022년 완공될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18일 안동시 송현동에 들어서는 중앙선 신 안동역 공사현장. 지상 15m 높이 궤도 위에 노반 공사가 마무리 돼 복선 철도가 시원하게 깔려 있다. 복선화가 완공되면 최고 속도 250km/h의 준고속철이 달릴 예정이어서 안동에서 서울까지 9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