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연말 정기 인사 윤곽…서기관 21명 승진

'인사의 꽃'으로 불리는 서기관(4급) 승진 최대 폭, 새바람 도정 원동력

경북도청 전경. 매일신문DB 경북도청 전경. 매일신문DB

경북도 연말 정기 인사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인사의 꽃'으로 불리는 서기관(4급) 승진자가 20여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점쳐지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퇴직 등에 따른 부단체장(부시장·부군수) 결원도 1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여 '누가 어느 자리에 갈지'도 관심사다.

경북도에 따르면 내년 1월 1일 자 정기 인사에서 서기관 승진 대상자는 21명이다. 평년 하반기 서기관 인사 폭이 10~14명 안팎인 점을 고려할 때 대폭 승진 인사다.

부단체장 자리도 최소 8곳이 생길 전망이다. 현재 경북도인사위원회 위원장인 행정부지사와 해당 지방자치단체장들과의 조율이 상당 부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부이사관(3급) 승진은 서너명으로 예상되고, 이사관(2급)은 최웅 재난안전실장의 명퇴신청으로 한 자리가 확보된 상태다. 김세환 안동부시장, 김병삼 자치행정국장, 최대진 환경산림자원국장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도청 안팎에선 이번 인사가 앞으로 도정 운영의 동력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도지사가 취임 이후 줄곧 성과 중심의 인사 원칙을 고수해온 데다 2020년도 예산 성과도 인사에 반영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경북도는 지난 2019년 정기인사(1월 1일 자)에서도 실·국장(2·3급) 13명 전원 교체 카드를 꺼내든 바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과 저출산 극복이라는 두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인 인적쇄신 카드가 필요하다"며 "이철우 도지사의 '성과 없이는 자리도 없다'는 인사 원칙이 이번 하반기 정기 인사에서도 그대로 적용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