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서 실종 60대 시신 '드론' 띄워 찾았다

경남 창녕소방서 대원들이 드론을 띄워 실종자를 찾고 있다. 창녕소방서 제공 경남 창녕소방서 대원들이 드론을 띄워 실종자를 찾고 있다. 창녕소방서 제공

경남 창녕에서 실종 신고된 60대 남성의 시신이 수색에 나선 소방서 드론에 의해 발견됐다.

창녕소방서는 지난 6일 창녕군 남지읍에서 69세 남성이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섰다. 해당 남성의 가족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실종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녕소방서는 경찰 등 관련 기관과 함께 헬기와 드론을 띄우고 구조견까지 동원해 수색을 벌였지만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구조인력 100여명을 투입해 실종 의심 지역을 살펴봤지만 지역이 넓고 접근하기 어려운 장소가 많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던 중 지난 8일 오후 드론으로 수색을 하던 중 영상을 통해 사람으로 보이는 모습을 발견해 구조대원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숨진 상태의 실종자를 발견했다.

발견 장소는 도로변의 늪으로 수색 인력의 발길이 닿기 힘든 곳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실종자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손현호 창녕소방서장은 "구조대원의 접근이 어려운 현장에서 드론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앞으로 각종 현장에 드론을 투입해 효과적으로 대응토록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