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 바나나 산지?…달성군농업기술센터 시험재배 성공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대구시 달성군 농업기술센터는 최근 바나나 시험재배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센터는 지난해 6월 첨단 스마트 온실을 설치하고 온도와 습도 등을 자동제어할 수 있는 첨단 스마트팜 시설로 바나나와 망고, 용과 등 10여 종의 아열대 과수를 시험재배하고 있다.

이번에 수확한 바나나는 약 300㎏으로 지난 8월에 꽃이 피기 시작해 4개월만에 결실을 봤다.

센터는 이번 시험재배 결과를 바탕으로 재배 희망 농업인에게 시비와 관수, 병해충 방제 등 재배기술을 전해 줄 계획이다.

센터 관계자는 "시범적으로 300㎏ 정도 수확하는 데 성공했다"며 "조기 수확해 국내로 들여오는 외국산 바나나보다 당도가 높고 찰기가 있어 상품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