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의성·군위군 시민참여단 대전으로

이전부지 선정 기준 수립 위해…숙의형 시민의견 조사 2박3일간

매일신문 | #통합신공항 #군위 #의성 군위·의성군민이 함께 모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 방식을 정하는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가 22일 시작됐다. 이혜진 기자 /영상: 안성완·이남영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기준 수립을 위한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가 22일부터 2박3일간 일정에 돌입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기준과 주민투표방식을 확정하기 위한 군위군·의성군 시민참여단이 22일 오후 대전 KT인재개발원에 도착해 숙소로 향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기준과 주민투표방식을 확정하기 위한 군위군·의성군 시민참여단이 22일 오후 대전 KT인재개발원에 도착해 숙소로 향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경북 의성군과 군위군 시민참여단 각 100명은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의성종합운동장과 삼국유사문화회관에 집결한 뒤 신원 확인 후 국방부가 마련한 전세버스를 타고 오후 2시30분~55분 출발, 4시30분 이후 집결지인 KT대전인재개발원에 도착했다.

의성 지역의 한 참가자는 "숙의 기간에 좋은 의견을 나누고 의성과 군위 모두에 도움이 되는 결과가 도출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 방식을 결정하기 위한 시민참여단 200명(군위 100명, 의성 100명)이 22일 오후 2시30분쯤 각각 군위와 의성에서 KT대전인재개발원으로 출발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 방식을 결정하기 위한 시민참여단 200명(군위 100명, 의성 100명)이 22일 오후 2시30분쯤 각각 군위와 의성에서 KT대전인재개발원으로 출발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 방식을 결정하기 위한 시민참여단 200명(군위 100명, 의성 100명)이 22일 오후 2시30분쯤 각각 군위와 의성에서 KT대전인재개발원으로 출발했다. 이혜진 기자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 방식을 결정하기 위한 시민참여단 200명(군위 100명, 의성 100명)이 22일 오후 2시30분쯤 각각 군위와 의성에서 KT대전인재개발원으로 출발했다. 이혜진 기자

군위 부계면에서 참여한 A(62) 씨는 "현업으로 바쁘지만 대구경북 100년 대계를 결정하는 중대한 일에 빠질 수 없다는 마음으로 기꺼이 참여하게 됐다"고 했다.

시민참여단은 2박3일 동안 숙의 프로그램을 거친 후 마지막날 설문조사를 통해 부지 선정방식을 정한다. 합산 찬성률, 군별(군위·의성) 찬성률, 찬성률+투표참여율, 여론 조사 등 4가지 선정 기준안 중 최적의 답을 찾겠다는 것이다.

대구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는 이번 결과를 토대로 이전 부지 선정절차와 기준을 정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