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의 로망 '주 4일제'…우리나라도 정착될까?

SK그룹이 대기업 중 처음으로 도입
임금 삭감 가능성도 …도입 전 충분한 논의 필요

워라밸이 중요해지면서 일하는 시간을 줄이고 내 시간을 찾으려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주 4일제는 세계적으로 이런 움직임에 더해 많은 나라와 기업들이 도입하고 있는 근무형태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워라밸이 중요해지면서 일하는 시간을 줄이고 내 시간을 찾으려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주 4일제는 세계적으로 이런 움직임에 더해 많은 나라와 기업들이 도입하고 있는 근무형태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직장인들에게 '주 4일제'는 듣기만 해도 설레는 말이다. '월화목금'이 좋을지 '월화수목'이 괜찮을지 근무패턴을 상상하는 것만으로 입가에 미소가 지어진다.

워라밸(Work-life balance)이 점차 중요해지면서 해외에서는 주 4일 근무가 자리잡은 곳들도 있고, 국내에서도 시도해보는 곳들이 생겨나고 있다.

◆전 세계적 추세는 '주 4일제'

한국은 OECD 국가 중에서 업무시간이 최상위권에 속한다.

2019년 한국은 주52시간제 시행으로 진통을 겪고 있지만, 스웨덴, 덴마크, 네덜란드 등에서는 2010년부터 도입된 주 4일제가 이미 보편적 근무형태가 됐다. 이들 나라의 주당 근무시간은 30시간 미만이다.

미국이나 일본, 호주 등에서도 주 4일 근무를 시범적으로 시행해보는 기업들이 점차 늘고 있다. 주 4일 근무가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오고 있기 때문이다.

근무 시간이 짧아지면 일할 시간이 부족할 것이란 우려가 나오기 십상이지만, 주4일 근무제를 실험한 결과, 생산성이 40% 높아졌다는 결과가 나왔다.

일본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8월 전 직원 2천300명을 대상으로 매주 금요일을 추가로 쉬는 '워크-라이프 초이스 챌린지'를 시행했다.

놀랍게도 실험에 참여한 한 달 동안 매출 등 생산성은 40%까지 높아졌다. 부수적으로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전기 소비 23%, 인쇄용지 소모량 59% 등 부대비용까지 줄었다.

뉴질랜드의 신탁회사 퍼페추얼가디언도 1년전 비슷하게 주 4일 근무를 두 달간 시도했고, 240명의 직원들의 업무 집중력이 향상되고 스트레스 수준이 감소하는 등 긍정적 효과를 가져오자 주 4일 근무를 정착시켰다.

올해 일부 부서에서 주 4일제를 시작해 내년에는 전체 회사로 확대하는 교육기업 에듀윌 올해 일부 부서에서 주 4일제를 시작해 내년에는 전체 회사로 확대하는 교육기업 에듀윌

◆우리나라 기업들도 주 4일제 도입 중…우리회사도?

국내에서도 하나둘씩 주 4일제 도입 움직임이 일고 있다.

종합교육기업 에듀윌도 올 6월 기업문화 향상을 위해 주 4일제를 도입했다. 일부 부서부터 적용해 내년에는 전사로 확대한다.

에듀윌이 임직원 및 자사 채용 사이트 방문자를 대상으로 관련 조사를 실시한 결과, 710명의 응답자 중 95%가 "업무 강도가 세져도 주 4일제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참고로, 주4일제 발표 직후 이 회사의 채용 사이트 방문자는 71%나 늘었다.

대기업 중에서는 처음으로 SK그룹이 나섰다.

SK그룹의 컨트롤타워 격인 수펙스추구협의회와 지주사 SK 직원들은 격주로 주 4일 근무를 한다. 지난해 말부터 시범적으로 주 4일 근무로 운영하다 올해부터 전사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두 달간 지켜본 결과, 업무 효율성 등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났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SK그룹의 이번 시도의 성패에 따라 사회적으로 주 4일제가 점직적으로 시행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주 4일제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사전 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우리나라가 주 6일제에서 주 5일제로 변화할 때 상당한 시간이 걸렸고, 주 52시간도 여전히 진통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산업이나 업종별로 상이한 근무여건도 고려해야한다. 제조업의 경우 주 4일제로 운영하려면 추가 고용 등 비용 문제로 인해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들이 있다.

또 주 4일제로 전환할 때 임금을 줄일 것인지, 전환으로 인해 생산성이 올라가면 인센티브를 얼마나 줄 것인지 등에 대한 논의도 충분히 이뤄지는 것이 필요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