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 성당못 서편에 대구 대표 도시숲 조성

시, 30억원 투입 내년 연말쯤 완료…2028년까지 도심숲 285곳 추진
“도시숲 미세먼지 저감 효과 거의 없어” 비판도

대구 대표 도심숲으로 조성될 두류공원 성당못 서편 부지. 대구시 제공. 대구 대표 도심숲으로 조성될 두류공원 성당못 서편 부지. 대구시 제공.

대구 대표 '도시숲'이 두류공원 성당못 부근에 조성된다.

대구시는 대표 도시숲을 포함해 오는 2028년까지 모두 285곳에 도심숲을 조성해 미세먼지를 저감한다는 계획이지만, 이 같은 도심숲 조성이 미세먼지 저감에 별다른 효과가 없다는 비판도 나온다.

대구시는 21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도심숲 조성 사업으로 사업비 30억원을 투입해 성당못 서쪽 2만4천500㎡를 대구 대표숲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내년 5월까지 대표숲 실시설계를 끝내고, 연말쯤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성당못 서쪽은 도심에 위치해 있으면서도 공원 조성이 가능한 면적이 크다. 또 계절별로 유채꽃·코스모스 단지가 이미 조성돼 시민들이 즐겨 찾는다는 점 때문에 대표숲 부지로 선정됐다.

대표숲에는 메타세콰이어 길과 단풍나무 터널을 비롯해 은행나무 길, 꽃무릇길 등 테마별 숲길이 들어서고 초원광장과 데크 전망대, 포토존 등이 설치된다. 대구시는 대표숲을 시작으로 매년 10~17곳의 도심숲을 만들 계획이다.

시가 도심숲을 조성하는 주된 이유는 '미세먼지 저감'이다. 나뭇잎이 미세먼지를 흡착하고, 나무가 광합성을 할 때마다 대기 중의 미세먼지를 또 흡수해 미세먼지 저감에 도움이 될 것이란 이유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도심숲 조성이 미세먼지 저감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해동 계명대 지구환경학과 교수는 "11~3월엔 나무가 광합성을 하지 않는다. 정작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땐 숲의 효과가 없어 도심숲을 조성해 미세먼지를 저감한다는 것은 넌센스"라며 "서울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나뭇잎이 미세먼지를 흡착하는 효과가 있는지도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