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림환경' 여파 미미? 의료폐기물 대란 해결 의지 있나

경북도청 15일 “아림환경 행정처분 여파 크지 않다” 설명자료 배포
“주민 피해에도 의료폐기물 근본 대책 마련에 손 놓고 있어” 지적

의료폐기물 소각업체인 아림환경의 영업정지에 대비한 환경 당국의 대책 마련이 지지부진한 가운데(매일신문 15일 자 1·3면) 관할 지방자체단체인 경상북도청도 사태 해결에 미온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경북도청은 15일 '㈜아림환경 영업정지 보도에 대한 설명자료'에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이 예정돼 영업은 계속되고 일회용기저귀가 의료폐기물에서 제외돼 (대구환경청의 영업정지에 따른) 행정처분 여파는 크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만 내놨다. 사태 해결을 위한 행정적인 노력 등 대안은 전혀 제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정석원 아림환경반대추진위원회 위원장은 "도민이 직접적인 피해를 입고 있는데 경북도청은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의료폐기물 사태를 해결하려면 경북도청이 적극적인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의료폐기물 문제가 소각시설 부족과 주민 반대, 처리업체와 배출업체(병원)간 이권 다툼으로 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행정당국이 인허가권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지켜만 볼 것이 아니라 3자 협의체 등 소통창구를 마련해 간극을 줄여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정 위원장은 "지금이라도 경북도청은 의료폐기물 문제를 해결할 직접 당사자로 나서야 한다"며 "꾸준한 소통만이 의료폐기물 처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