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출신 최장식, 준장 진급…ROTC 네 번째 장군 배출

영남대학교 학생군사교육단 ROTC 30기 출신인 최장식(50) 대령이 준장으로 진급했다.

최 준장은 1992년 2월 영남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기갑 병과 육군 장교로 임관, 지상작전사령부 연습훈련과장, 30사단 91여단장을 역임했다.

최 준장은 영남대 ROTC 역사상 네 번째 장군이다. 육군 준장으로 예편한 김국수(7기), 이광석(16기), 전면엽(23기) 장군이 영남대 ROTC 출신이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영남대 ROTC 출신 장교들이 군에서도 꾸준히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며 "지덕체를 겸비한 장교 양성을 위해 대학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