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도청 터 (대구)신청사 반대" 靑 청원 글 논란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한 신청사 후보지 경쟁…북구 "의도되고 계획적인 악의적 행위" 비판

옛 경북도청. 매일신문DB 옛 경북도청. 매일신문DB

대구시 신청사 후보지 유치를 둘러싼 경쟁이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신청사 유치를 희망하는 4개 구·군(중구·북구·달서구·달성군)의 신청서를 접수하고, 오는 12월 중 최종 예정지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12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구 북구의 옛 경북도청 터에 시 신청사 건립을 반대합니다"는 청원이 등장한 것.

청원인은 "북구에 살고 있고, 중구에 회사가 있어 신천대로를 타고 출·퇴근을 하는 한 직장인으로서 대구 신청사가 북구의 옛 경북도청 자리에 들어오는 것을 반대한다"며 "도청 터의 실제 소유자인 정부에게 그 땅을 대구시에 팔지도 말고, 빌려주지도 말라고 건의하고 싶다"고 썼다.

그는 "옛 경북도청 터에 신청사가 자리 잡으면 도로와 주차 사정상 시청 직원 대다수가 차를 갖고 출·퇴근해 신천대로 교통혼잡을 가중시킬 것이고, 대중교통 여건도 좋지 않다"면서 "'경북도청'을 '대구시청'으로 바꾸는 일이 과연 혁신인지 묻고 싶다. 옛 경북도청 터를 북구민을 위한 공간과 대구 경제를 살릴 수 있는 곳으로 정부가 예산을 들여 직접 바꿔달라"고 했다.

이런 주장에 대해 올 초부터 신청사 유치에 많은 공을 들여 온 북구청은 "구청에는 이런 반대 입장이 접수된 것이 없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임대환 북구청 기획조정실장은 "4개 구·군이 공정한 경쟁을 벌여 최종 시민 판단을 앞둔 가운데, 이런 식으로 특정 구를 비판하기 위해 청와대 국민청원을 이용한 것은 다분히 의도되고 계획적인 악의적 행위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성근 북구 대구시청유치공동위원장도 "북구 주민인지도 의심스럽다. 대다수 북구 주민들은 옛 경북도청 터 신청사 유치를 적극 지지하고 있다"면서 "이번 글이 공정한 심사에 방해 요인이 돼서는 안될 것"이라고 분개했다.

한편,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는 4개 구·군이 낸 후보지 신청자료 내용에 대해 사실 여부 등 검증 절차를 거친 뒤, 다음 달 225명의 시민참여단을 구성해 2박 3일간의 합숙(숙의)과정을 통해 마지막 날 최종 예정지를 결정한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