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두고…나경원 "사필귀정" 공지영 "한 가족 살해"

정치인·유명인 SNS 살펴보니

8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민경욱 위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민경욱 위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두고 여야 정치인과 보수·진보 인사의 반응은 제각각이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조 장관 사퇴를 두고 "사필귀정이다. 대한민국이 3개월 동안 조국 논란으로 헝클어져 있었다"며 "국민분열 시킨 부분에 대해 정권이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청와대 주도 과정에서 초래된 난맥상도 정상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의 사의 표명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만시지탄이지만 사필귀정이다. 불의와의 싸움에서 정의가 승리했다. 조국 가족에 대한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국민들과 함께 지켜볼 것이다"라고 글을 올렸다.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도 페이스북 계정에 조 장관 사퇴에 관한 글을 남겼다. 박 의원은 "조국 장관은 역대 어떤 정권도 이룩하지 못한 검찰개혁을 성공시켰다. 그러나 국민은 그의 여러 의혹 해명에도 그를 용납하지 않았다"며 "조 장관의 개혁에 대한 사명감과 대통령님을 위한 사퇴 결정을 존중한다"고 올렸다.

한편 소설가 공지영은 페이스북에 "가슴이 찢어질 것 같다. 검찰은 한 가족을 살해했다"고 올리기도 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